Los Angeles

Overcast
65.8°

2018.09.24(MON)

Follow Us

“국회 능멸한 우병우 공개수배”…현상금 1100만원 걸린 전국민 숨바꼭질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2/11 16:18

SNS를 통해 배포된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현상수배 전단지 [출처=SNS 캡쳐]<br>

SNS를 통해 배포된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현상수배 전단지 [출처=SNS 캡쳐]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현상금으로 1100만원 내걸렸다. 민정수석 자리에서 물러난 뒤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는 우 전 수석을 찾기 위한 ‘전국민 숨바꼭질’이 시작된 셈이다. 우 전 수석은 지난 8일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증인으로 채택됐음에도 청문회장에 나타나지 않는 등 행적을 감춘 상태다.

우 전 수석에 대한 현상금을 처음 내건 건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이다. 정 전 의원은 지난 7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대한민국을 절단 내고 국민의 대의기관인 국회를 능멸한 우병우 일당을 공개 현상 수배한다”며 현상금 200만원을 내걸었다. 이후 정 전 의원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공조한다며 11일 현재 현상금 액수를 1000만원까지 올렸다.

여기에 더해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도 TV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병우 소재지를 찾아내는 누리꾼이 있다면 사비로 100만원의 포상금을 드리겠다”며 현상수배에 동참했다. 정 전 의원과 김 위원장이 내건 금액을 합치면 우 전 수석을 찾기 위해 총 1100만원의 현상금이 걸린 셈이다. 현상금과 함께 SNS를 통해 배포된 현상수배 전단지에는 우 전 수석의 인상착의와 관련 “변명을 잘하고, 아들은 코너링을 매우 잘하고 정강이라는 회사는 유령들만 다닌다”는 풍자적인 내용도 담겨 있다.

SNS상에서 ‘우병우 찾기’ 열풍이 불고 있는 것은 우 전 수석이 청문회 출석요구서를 의도적으로 회피하는 등 국정농단 사태에 ‘거리두기’를 하려는 듯한 모습 때문이다. 실제 우 전 수석은 지난 8일 국조특위 2차 청문회 당시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데 더해 동행명령권조차 수령하지 않으며 증인 출석을 거부했다. 김관영 국민의당 의원은 지난 7일 우 전 수석을 청문회장으로 불러내기 위해 관보 게재나 인터넷 공시 등을 통해 국회 청문회 출석을 강제하는 일명 '우병우 소환법'을 발의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청와대 우병우 박근혜 최순실 직무유기-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