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4°

2018.09.23(SUN)

Follow Us

계란 한 판 값 8800원까지 치솟아…20년 만에 최고

[샌프란시스코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2/26 14:48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계란 공급량이 크게 줄면서 계란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2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26일 기준 계란(특란) 한 판(30알) 평균 소매가격은 7510원을 기록했다. 계란 가격이 한 판에 7000원을 넘은 것은 aT가 계란 소매 가격을 집계하기 시작한 1996년 이후 20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일부 소매점에서는 한 판에 8800원대까지 치솟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최대 58%까지 치솟은 것이다. 산지 계란 가격은 한 판에 5511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7%나 폭등했다.
전례 없는 계란 가격 폭등은 AI 피해가 산란계(알 낳는 닭) 농가에 집중된 때문이다. 실제 전체 살처분 마릿수 10마리 중 8마리에 해당하는 2041만 마리가 산란계다. 전체 산란계 사육 규모로 따지면 40일새 26.9%가 살처분됐다.

이로 인해 계란 생산량이 평소보다 20% 이상이 줄어든 것으로 농림축산식품부는 파악하고 있다. 게다가 번식용 닭인 산란종계 역시 절반 가까이 살처분돼 새로 키울 병아리가 부족한 탓에 계란 가격 오름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