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09.18(TUE)

Follow Us

캐나다·미국·멕시코, 2026년 FIFA 월드컵 공동 개최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13 10:09

북미 3국 연합, 압도적 표차로 개최권 획득 --- 토론토서 4경기 진행 예상

오는 2026년 토론토에서 지구촌 최대 스포츠 이벤트인 ‘FIFA(국제축구연맹) 월드컵’을 즐길수 있게 됐다.

FIFA는 ‘2018년 러시아 월드컵’ 개막을 하루 앞둔 13일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제68차 총회를 열고 캐나다-미국-멕시코 북미 3국을 ‘2006년 월드컵’ 공동 개최지로 선정했다.

이날 FIFA 211개 회원국중 유차신청국등을 제외한 203개국 대표들이 참여한 토표에서 공동유치 신청을 한 북미3국 연합은 134표를 받아 경쟁국인 북아프리카 모로코(65표)를 압도적인 표차로 누르고 개최권을 획득했다.

이에따라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24년만에 2개국 이상의 공동개최가 성사됐다. 1994년 미국 월드컵 이후 32년만에 북미대륙에서 열리게 됐으며 멕시코는 1970년,1984년 이후 세 번쨰 월드컵을 유치하게 됐다.

2026년 월드컵은 본선 출전국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나며 캐나다는40년만에 두번째로 본선 무대에 대표팀을 선보인다. 1986년 이후 매번 본선 진출에 실패했던 캐나다는 2026년 대회에선 개최국 자격으로 자동적으로 출전할 수 있게 됐다.

결승전까지 모두 80게임이 열리며 이중 60경기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 미국 도시에서 치러지고 캐나다와 멕시코는 각각 10경기를 진행한다. 캐나다에서는 토론토가 4경기, 몬트리올과 에드몬턴이 각각 3경기씩을 맡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공동개최가 확정된 직후 칼로스 코데이 미국축구협회 회장은 스티븐 리드 캐나다 축구협회 회장, 데시오 디 마리아 멕시코 축구협회 회장과 함께 무대에 올라 “아름다운 게임이라고 불리는 축구는 국경과 문화를 뛰어넘는다”며”오늘 결과의 승자는 바로 축구”라고 기쁨을 밝혔다.

2026년 월드컵 유치전은 북미 연합과 모로코의 2파전으로 좁혀지면서 일찌감치 북미의 우세가 점쳐졌다. 그러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반이민정책과 아프리카및 중남미 국가들을 비하하는 발언이 터져나오며 반전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특히 모로코는 지금까지 역대 월드컵 사상 남아공화국만이 개최를 해 아프리카가 차별을 받고 있다며 아프리카-중남미 및 아시아권 회원국등을 상대로 지지로 호소하며 뒤집기에 나섰다. 하지만 아직 경기장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상태로 출전국이 늘어나는 월드컵을 감당할 능력이 있는지 의문을 받았다.

결국 FIFA 실사단은 경기장과 숙박, 교통 등 인프라 시설을 종합 평가해 북미 3국 연합에 5점 만점에 4점을 주었고 모로코는 2.7점에 그쳐 이번 투표의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2018년 러시아 월드컵’은 14일 개막식에 직후 러시아 대 사우디 아라비아 전을 시작을 한달여간에 걸친 대 장정에 들어간다. 한국은 2014년 월드컵 챔피언이자 세계 랭킹 1위인 독일을 포함해 스웨덴, 멕시코가 속한 F조에서 토너먼트 진출을 위한 사력을 펼친다.

한국 대표팀은 오는 18일(월) 스웨텐을 맞아 조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한편 캐나다 스포츠 전문채널인 TSN과 민영방송국 CTV는 한국-스웨덴전을 비롯한 모든 경기를 생중계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