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4.3°

2018.11.21(WED)

Follow Us

캐나다 데이 연휴의 또다른 선물(?)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06/30  1면 기사입력 2017/06/29 09:45

기름값 7년만에 최저 수준

건국 150주년을 맞아 정유업계에 ‘캐나다 데이 기적’이 일어났다.

29일 기름값 비교 사이트 개스버디에 따르면 캐나다 데이 연휴만을 놓고 봤을 때 전국의 기름값이 7년만에 가장 낮을 것으로 전망됐다.

개스버디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현재 전국의 기름값은 리터당 평균 1.04불로 지난 10년간의 평균보다 14센트가량 낮아 대부분의 주정부들이 유류세를 지속적으로 인상해온점을 감안하면 애무 이례적이다.

6월간 기름값은 매니토바주가 가장 낮았으며 브리티시 컬럼비아주(BC)주가 가장 높았다.

이와 관련, 개스버디의 관계자는 “지난 수년간 캐나다데이를 연휴를 앞두고 기름값이 기습적으로 치솟는 것이 일상이였다”며 “이같이 이례적으로 낮은 기름값을 7월의 크리스마스 선물이라고 칭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같이 기름값이 국내 기름값이 하양세를 보이고 있는 이유는 크게 3가지가 꼽히고 있다. 지난 수주간 국제 유가가 배럴당 미화 45불선에 머물고 있을 뿐 아니라 여름 휴가철임에도 불구하고 기름 소비가 줄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미국의 기름 비축량이 크게 늘고 있는 것도 기름값 하락에 한 몫하고 있다.

미국 에너지 관리청(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에 따르면 지난 4주간 기름 소비량이 지난해 동기와 비교해 1.6%가량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