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1(FRI)

Follow Us

온주 경제, 집값 폭락시 큰 타격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07/05  3면 기사입력 2017/07/05 11:26

프레이저 연구소, 주택시장 비중 29%

온타리오주 경제의 주택시장 의존도가 갈수록 커지며 앞으로 집값 폭락(거품 붕괴) 사태가 일어날 경우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5일 민간싱크탱크 ‘프레이저 연구소’는 관련보고서를 통해” 온주 경제를 이끌어온 제조업계가 위축되며 주택시장의 비중이 크게 늘어났다”며 ”이는 바람직한 상황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온주경제에서 주택시장의 비중은 29%에 달해 제조업을 두배나 앞선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지금까지 온주에 뒤졌던 퀘벡주는 제조업 육성에 힘을 써 지금은 성장률에서 온주를 뛰어 넘었고 실업률도 훨씬 낮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연구소 관계자는 “온주 제조업계가 과중한 세금과 높은 전기료에 더해 정부의 각종 규제로 쇠퇴하고 있다”며”전체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 2002년 21%에서 2015년엔 12%로 줄었다”고 말했다. “특히 온주에 새로운 차공장이 들어섰던 것은 지난 2009년 도요타 공장이 마지막이였다”며 “이후 자동차 산업 근로자들수가 해마다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3년 이후 알버타주의 제조업계는 40%나 증가했고 퀘벡과 브리티시 컬럼비아주는 각각 14%와 20%나 늘어났으나 온주에서 계속 입지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 관계자는 “연방중앙은행이 금리인상을 단행하며 토론토 주택시장에 바로 여파가 미칠 것”이라며 “최악의 경우 거품 붕괴 사태까지 일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