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8°

2018.11.17(SAT)

Follow Us

“모기지 대출, ‘고정’으로 묶어야”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07/12  3면 기사입력 2017/07/11 11:20

전문가들, 금리인상 대비 ‘권고’

연방중앙은행(중은)이 12일 열리는 정례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를 7년만에 처음으로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모기지 전문가들은 “집구입희망자들은 고정 모기지를 선택해 이자를 묶어놓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토론토의 밴시티 크레딧 유니온의 모기지 전문가인 리안 맥킨리는 “기준금리가 예상대로 오를 경우 시중은행들은 곧바로 이를 반영할 것”이라며 “고정모기지는 당장 큰 영향을 받지않을 것이나 변동물은 상환부담이 늘어날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개인에 따라 상황이 다를 수 있고 변동모기지를 고정으로 변경할때 일정액의 벌금을 내야 한다”며 “그러나 장기적으로볼때 상환부담을 줄이는 결과를 가져온다”고 설명했다. 경제전문가들은 중은이 12일 기준금리를 현행 0.5%에서 0.75%수준으로 인상하고 올 연말까지는 1%선으로 고시할 가능성이 거의 확실시된다고 내다봤다.

모기지 전문가들에 따르면 현재 이자가 가장 낮은 5년짜리 변동및 고정물은 각각 1.7%에서 2.3%선인이다. 그러나 로열뱅크등 주요 시중은행들은 중은의 기준금리 인상에 앞서 최근 변동및 고정 모기지 이자율을 인상했으며 이와관련, 전문가들은 앞으로 3개월내 또 한차례 상향 고시할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최근 설문조사에서 국내 집소유자들의 거의 절반이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부담 가중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 여론조사전문 입소스에 따르면 응답자들중 48%가 우려를 표했으며 특히 알버타주의 경우 61%에 달했다. 특히 27%는 “모기지 이자가 1%만 올라도 늘어나는 상환금을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주택 소유자들뿐만 아니라 국내 소비자들중 70%가 금리인상시 부채 상환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걱정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77%는 한달에 추가 상환금이 1백30달러선을 넘어서면 제때 갚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