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11.15(THU)

Follow Us

토론토 집값, 꺾이지 않은 9월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7/10/11  0면 기사입력 2017/10/10 11:48

전월대비 6% 상승…거래는 줄어

지난달 토론토에서 거래된 기존 주택의 평균 가격이 전달대비 6%정도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토론토부동산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관련자료에 따르면 평균 거래값은 77만5천5백46달러로 전달에 비해 4만3천달러, 1년전보다는 2만달러 각각 상승했다.
반면 거래 건수는 1년새 35%나 줄어들어 주택시장의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관련, 위원회측은 “가격이 오른 것은 계절적인 요인에 따른 것”이라며 “지난 한달새 단독주택 거래 건수는 무려 40%나 감소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콘도 시장은 물량이 수요를 뒤따르지 못해 분양가가 1년전과 대비해 20% 뛰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대해 위원회 관계자는”첫집 장만자들이 토론토 콘도 시장으로 몰렸다”며 “리치몬드 힐과 오로라 등 토론토 외곽지역은 물량이 남아도는 현상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토론토 다운타운을 중심으로 한 시장과 외곽으로 분리된 두개의 별개 시장이 존재하고 있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연방모기지주택공사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2010년부터 2016년까지 집값이 40%나 치솟은 토론토 주택시장의 폭증 현상은 일반적인 경제 이론으로는 설명하기 힘들다”고 지적했다.
인구및 소득 증가와 손쉬운 대출 등이 집값을 20% 끌어 올렸으나 나머지 20% 상승폭은 정상적인 수준을 넘어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토론토 주택시장은 수요와 공급이라는 잣대를 들이대 가격 동향을 예측하기 어렵다”며 “이로인해 정부의 대책도 한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결론을 내렸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