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45.1°

2018.12.16(SUN)

기술가진 이민자 적극 활용해야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6/11/03 11:34

전공 분야 취업 확대 시급

연방자유당정부가 경제 성장을 부추기기 위해 외국 인력을 적극 유치한다고 밝힌 가운데 전문가들이 이미 국내에 들어와 있는 새 이민자들을 활용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지적했다.

빌 모노 연방재무장관은 지난 1일 발표한 경제동향 보고서에서 “외국 숙련 기능 인력과 전문인력에 대해 비자와 취업 허가를 2주일 이내에 발급해 이들이 바로 입국해 산업현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정부의 의도는 이해하지만 새 이민자들의 취업난을 해결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고학력의 새 이민자들 대부분이 경력과 자격을 인정받지 못해 전공과는 거리가 먼 저임금 직종에 매달려 생계를 유지하고 있다.

아일랜드 출신의 한 이민자는 “학사를 취득한후 마켓팅 분야에서 오랜동안 일을하다 이민을 왔다”며 “그러나 고용주들이 캐나다 경력을 요구해 전공분야와 동떨어진 단순직에서 일을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영학 석사인 인도출신의 한 여성은 “캐나다 경력이라는 장벽에 막혀 현재 시간당 14달러짜리 저임금직종으로 생계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관련, 이민지원 단체 관계자는 “정부는 무엇보다 새 이민자들의 자격과 경력을 인정하는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론토대학의사회학과의 이주미 사카모토 부교수는 “기능직 또는 전문직 출신 새이민자들이 직장 인터뷰 과정에서 캐나다 경력 요구에 좌절감을 느끼고 있다”며”온타리오주 인권헌장에도 위배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난 2013년 온주인권위원회는 “캐나다 경력을 요구하는 자체가 차별 행위”라고 판정한바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