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가난, 두뇌성장-발달마저 저해

[토론토 중앙일보] 발행 2015/09/02  0면 기사입력 2015/09/01 12:40

성인돼서도 ‘문제’

빈곤가정에서 자라나는 아이는 두뇌발달이 늦어져 이후 학업 성취도가 낮고 성인이 돼서도 비합리적인 결정을 내린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근 미국 소아과학저널에 실린 ‘아동빈곤과 두되발달, 학업성취도 관계’라는 제목의 논문은 지금까지 속설로만 알려진 이같은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했다.
미국 위스콘시-매디슨 대학 연구진이 작성한 이 논문은 지난 6년간 1살에서 4살 어린이 77명을 대상으로한 조사 결과를 담고 있다.
이 논문에 따르면 빈곤가정에서 성장한 어린이는 학업성취도가 상대적으로 8%에서 10% 정도 낮았다. 연구진은 “빈곤층 어린이는 고소득층 자녀에 비해 뇌의 회백질 양이 적었다”며 “그러나 일단 중산층에 이르면 두뇌차이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3월 국제 학술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에 실린 다른 논문은 3~20세 1천99명을 조사한 결과 빈곤층 자녀의 대뇌 표면적이 작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한편 가난이 두뇌발달을 저해하는 이유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두뇌 발달에 필요한 자극을 덜 받거나, 교재가 부족하다는 점 등이 막연하게 거론되고 있을 뿐이다. 이와관련 연구진은 “가난을 납이 든 페이트와 같은 유해물질로 간주해 보건차원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