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2.5°

2018.11.14(WED)

Follow Us

도그 포드 선거법 위반 논란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17 12:46

지난달 후원 모금행사 참석

온타리오주 총선이 3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지지도 선두를 달리는 보수당의 도그 포드 당수가 선거법 위반 논란에 휩쓸렸다.

일간지 토론토스타에 따르면 포드 당수는 공식 총선 공고가 발표된지 전인 지난달 29일 스카보로에서 열린 보수당 후원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참석자 1명당 2백50달러를 받은 이 행사는 특히 당시 영 스트릿 북부에서 발생한 ‘4.23 참극’ 희생자들의 추모식이 열린 같은날에 진행돼 부적절했다는 지적을 받았다.

그러나 무엇보다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해 1월 제정된 현행 선거법은 현역주의원과 출마 예정자, 당 대표 등에 대해 후원행사 참석을 금지하는 규정을 담고 있다.

위반시 벌금 5천달러까지 물은 처벌 조항도 포함하고 있다. 이와관련, 보수당측은 “당시 포드 당수가 금지 규정을 잘 못 이해해 일어난 해픈닝”이라며”당시 모금된 금액은 모두 자원봉사단체에 성금으로 전달했다”고 밝혔다. 또 당시 행사를 기획한 실무자에 대해 해임 조치를 취했다고 덧붙였다.

“포드 당수는 책임을 통감하고 있으며 다시는 이같은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사후 조치를 했다”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