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09.26(Sat)

‘젊은층, 서민 집장만 수훨해 질것”

임윤선 편집부장
임윤선 편집부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0/25 08:19

주택전문가들 “연방자유당 2기정부 공약 실천 주목”

“전국 투기세도 도입 가능성 높아”

연방자유당이 지난 21일 총선에서 재집권에 성공함에 따라 앞으로 첫집 구입 희망자등의 집장만이 한결 수훨해 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집값 안정을 명분으로 외국 국적 구입자를 표적으로 전국에 걸쳐 부동산 투기세도 도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지적됐다. 작년 1월 도입된 일명 ‘스트레스 테스트’로 불리는 새 모기지 규정은 바뀌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 9월 1일부터 첫집 구입자를 대상으로 ‘첫집구입 지원프로그램’을 시작한 자유당정부는 이번 선거 유세기간에 다시 집권하면 이를 확대하겠다고 공약한바 있다. 토론토의 부동산전문사 ‘Realosophy Realty’의 존 파살리스 대표는 “곧 출범하는 자유당 2기 정부는 유세과정에서 투기세와 첫집 구입자 지원 확대등을 공약을 내걸었다”며 “바로 실천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현재 온타리오주와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는 외국적 구입자에대해 각각 15%와 20%의 투기세를 적용하고 있다. BC주는 또 집을 구입한후 가격이 뛰기를 기다리며 비어두는 일명’ 유령주택(vacant home)’에 대해 특별 과세를 하고 있으며 연방자유당은 지난 선거때 이와 유사한 세제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관련, 파살리스 대표는 “빈집 세금조치는 토론토와 몬트리올 등 외국인 구입자가 크게 늘어난 주택시장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투기세와 함께 집값 안정의 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는 집값이 2%에서 2%정도 뛰어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로 밀레니엄 세대와 서민등 고려해 시행되고 있는 첫집구입 지원프로그램은 구입가격의 최고 10%까지 정부가 대출을 해주는 것으로 집을 팔기전까지는 갚지 않아도 돼 사실상 무이자 혜택을 받는다. 지난 2017년 자유당정부는 ‘주거대책안’을 내놓으면서 향후 10년간 총 5백50억달러를 투입해 12만5천채의 새집을 공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