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2°

2018.11.18(SUN)

Follow Us

‘한국, 9년후 캐나다 추월’

[토론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6/04/18 11:49

2015년 GDP 1조2천억불... 경제 세계 9위권 도약 전망

한국이 9년 후인 2015년에는 국내총생산(GDP)이 1조2천억달러에 달하면서 캐나다를 앞질러 세계경제 9대대국인 선진9개국(G9)의 핵심 국가가 될 것으로 전망됐다.

세계적인 컨설팅그룹인 맥킨지사의 도미니크 바튼 아태총괄 사장은 18일 서울에서 열린 LG경제연구원 세미나에서 "한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뿐만 아니라 선진 9개국(G9)에서 주도권을 가지고 세계경제를 이끄는 핵심국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2003년 기준 총 GDP 6천6백억달러로 세계 11위권인 한국이 2015년에는 국내총생산(GDP)이 1조2천억달러를 추월, 캐나다와 스페인은 물론 브릭스(BRICs) 국가 중 대표적인 인도(1조1천억달러)를 제치고 세계 9위권 경제대국으로 도약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바튼 사장은 “한국은 2010년까지 50개의 세계 일류기업을 육성하는 등 급속하고 대대적인 시장진출을 통해 아시아 시장 내에서 주요국가로 부상할 것”이라며 “국민들에 대한 교육수준이 매우 높은 한국이 강력한 인접국가 시장을 잘 활용하는 한편 기술혁신의 선두주자를 유지할 경우 한국의 성장 가능성은 눈부시다”고 진단했다.

맥킨지 분석결과 현재 총 GDP 규모로 세계 10위권 내에 포함된 아시아 국가가 일본 중국 2개에 불과하지만, 2015년에는 한국과 인도를 포함해 4개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바튼 사장은 "한ㆍ중ㆍ일을 포함한 동아시아 지역은 2025년까지 연평균 5%의 성장률로 전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의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이같은 장밋빛 전망에도 불구하고 고령화로 인한 사회적 부담과 재벌 문제가 한국 경제의 암초로 떠오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