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2°

2018.09.22(SAT)

Follow Us

데이케어에 맡긴 유아 옆집 수영장에 빠져 사망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5/25 13:42

데이케어에 맡긴 2살 어린이가 이웃집 수영장에 빠져 숨을 거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고는 24일 오후 4시 40분께 미션에서 발생했다. 데이케어 원장은 911로 전화를 걸어 “ 3개월 난 여자 어린이가 실종됐다”고 신고했다. 원장은 어린이가 마지막으로 모습을 보인 지 10분 가량 지났다고 말했다.

출동한 경찰이 데이케어 및 인근 주택가를 수색했고 약 20분이 지나 어린이를 찾았다. 발견 당시 어린이는 의식을 잃은 채 이웃집 뒤뜰에 있는 수영장에 빠진 상태였다. 처음 발견한 경찰이 물에 뛰어들어 아이를 꺼냈고 구급 인력이 출동할 동안 인공호흡을 유지하며 미션메모리얼병원으로 후송했지만 결국 세상을 떠났다.

아이가 발견된 주택에 사람이 있었지만 사고를 당한 어린이가 집으로 들어온 흔적을 전혀 느끼지 못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웃 주민은 아이 엄마가 애타게 아이를 찾는 목소리와 수영장에서 아이를 찾았다는 소식을 듣고 울부짖는 소리가 들렸다고 안타까워했다.

사고가 발생할 당시 데이케어에는 다른 어린이들도 함께 있었다. 그러나 정확히 몇 명이 있었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경찰은 아이가 어떻게 데이케어의 문을 열고 벗어나 이웃으로 향했으며 수영장에 빠졌는지 수사를 벌이고 있다. 아이의 사망 원인이 익사인지 최종 확인되지 않은 가운데 검시국은 정확한 사망 원인도 함께 조사를 벌이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멜리사스 브라이트 비기닝 차일드케어 센터(Melissa's Bright Beginnings Childcare Centre)는 지난해 9월 당국에 등록한 비교적 새 교육시설이다. 그러나 프레이저헬스 보건 당국의 조사에 여러 차례 지적당한 이력도 함께 공개됐다. 36개월 미만 어린이는 최대 3명까지만 허용되는데 5명까지 돌보고 있다 적발됐고, 가정집을 보육 시설로 꾸몄기 때문에 실내 구조상 아이들의 활동을 살피기 어렵다는 점도 지적됐다. 또 지난달에는 소음을 이유로 이웃의 민원도 접수된 바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