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8°

2018.09.24(MON)

Follow Us

고기술 이민자 정착 우선해야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03/06/06 12:59

이민특별위원회 보고서
加 정부 이민으로 1억불 챙겨

캐나다가 이민자에게 고학력 고기술을 요구하고 있지만 이민 후 이런 경력이 무용지물인 것으로 나타나 이민정책에 큰 변화가 요구되고 있다.

연방의회 이민특별위원회는 5일 본회에 제출한 이민자 관련 분석 보고서를 통해 "어렵게 이민 심사를 거쳐 들어온 고급 기술자들이 캐나다에 와서 빈곤에 허덕이고 있다"고 이민 정책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특히 드니 코데르 연방이민부 장관이 수차례 언급했던 '의사였던 이민자가 여기서 택시 기사를 하고 있다'는 원색적인 내용을 다시 한번 언급하기도 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고급 기술 이민자들이 캐나다에 대해서 제대로 이해도 못하고 경력에 맞는 시장 상태가 어떤지도 제대로 파악하지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보고서에는 다양한 이민자들의 캐나다 적응에 관한 증언을 담고 있는데 어떤 이민자는 "자격증 인정에 대한 높은 장벽으로 이민 합격을 위할 때만 교육이나 자격증이 필요하지 캐나다 내에서는 무용지물"이라고 주장했다.

이민특별위원회 조 폰타나 의장(자유당)는 연합당 소속 다이안 아브로스키와 공동 기자회견을 자청해 이민자들이 캐나다에서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예산이 배정 되야 한다고 주장했다.

캐나다 컨퍼런스 보드는 '해외 자격증과 경력에 대해 인정된다면 50만 명의 캐나다인들이 매년 41억~59억 달러까지 더 벌 수 있다'고 밝힌 적이 있다.

이번 보고서에 따르면 매년 캐나다 정부는 이민 신청자로부터 4억 달러에 이민 신청자 일인당 9백75달러의 두세(頭稅)를 받고 있는데 반해 이민합격자의 정착을 위해 3억 달러를 쓰고 있어 1억 달러의 남는 장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