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6°

2018.09.20(THU)

Follow Us

“BC 의료서비스 해외에 마케팅 계획”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0/03/12 08:58

팔콘 보건장관 “마련된 재원, 의료 시스템 개선에 이용”
야당 “주민 세금으로 운영된 시설 외국인에 제공” 반박

BC주 정부가 부유한 외국인 환자를 대상으로 BC주의 의료 서비스를 마케팅할 계획이다.

케빈 팔콘 BC보건부 장관은 9일 “BC의료 시스템의 재정을 마련하기 위한 방안으로 의료 관광 사업을 구상하고 있다”며 “치료를 받기 위해 기꺼이 추가로 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 외국인들을 유치하기 위해 시설을 오픈하는 것과 관련해 의료전문가들과 상의를 했다”고 밝혔다.

팔콘 장관은 “이는 캐나다에서 대학 교육을 받는 유학생들이 캐나다의 교육 재정을 채워는 것과 유사한 원착”이라고 덧붙였다.

팔콘 장관은 “아직은 계획의 초기 단계이지만 원칙이 중요하다”며 “외국인 유학생들은 캐나다 학생들이 지불하는 수업료보다 4배나 많이 지불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렇게 해서 마련된 재원으로 BC주 학생들을 위해 더 많은 교사를 채용하고 교육 시설을 개선하고 있다고 말했다.

팔콘 장관은 “그 원칙이 교육시스템에서 적용됐다면 의료 시스템에서도 적용될 것”이라며 “현재 그 누구도 우리 시스템이 수입을 올릴 수 있는 포텐셜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그는 “BC주가 북부지역의 ‘마요 클리닉(Mayo Clinic)’이 안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정부의 이 같은 계획에 대해 야당인 NDP는 주민들의 세금으로 만들어진 의료 시설을 외국인들에게 제공하려 한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NDP의 에이드렌 딕스 의원은 “세금으로 만들어진 의료 시설을 이용해 정부가 부유한 외국인 환자에게 특혜를 주려 하고 있다”며 “정부는 조직적으로 새치기와 이중 시스템을 허용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딕스 의원은 “병원들이 수술을 줄이고 수술실을 폐쇄하고 있는데도 정부는 외국인들에게 최상급의 서비스를 제공하려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팔콘 장관은 “만약에 BC주민들이 대기줄의 끝으로 밀리게 된다면 그 같은 계획을 검토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The Canadian Press
▷캐나다 밴쿠버 중앙일보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