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

2018.09.18(TUE)

Follow Us

BC주 올해 무슨 일 있었나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2/29 19:00

2017년 분야별 주요 뉴스
사건·사고 관심 가장 높아

격동이라는 표현으로 부족한 2017년이었다. 건국 150주년을 맞은 캐나다는 전국이 흥겨운 축제의 마당으로 변했다. 반면 동부의 홍수와 BC주 산불 등 자연 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이도 많았다. BC주에서는 16년 만에 정권 교체도 이뤄졌다. 한국에서는 2016년부터 시작된 촛불 정국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문재인 정부 출범까지 한달음에 이어졌다.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 취임과 함께 세계 질서에 큰 변화가 일고 있다. 라스베거스에서는 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로 공연을 즐기던 59명이 숨졌다. 북한의 핵무장 선언과 미사일 발사로 캐나다를 비롯한 국제 사회는 여전히 술렁이며 해법을 궁리하고 있다. 중앙일보는 독자의 주목을 받은 올해의 주요 뉴스를 분야별로 선정했다.



사건사고

사건·사고에 대한 독자 반응은 올해도 뜨거웠다. 버나비 유흥주점에서 9월 18일 발생한 한인 살인 사건에 주목이 집중됐다. 손님끼리 다투다 벌어진 불행한 죽음이었다. 비교적 작은 밴쿠버 한인 사회에서 일어난 끔찍한 사건이라 독자들의 기사 조회 수가 높았다.

2d7c0348d34e7647cf904e2e5eec33e9_1513968672_8387.jpg

살인 사건이 발생한 버나비 현장에서 수사 중인 경찰. [사진=표영태 기자]



밴쿠버에서의 범죄에 이어 토론토로 옮겨 렌트비 사기를 치다 검거된 피고인 김범준 기사(10월 31일 보도)도 범인 검거에서 밴쿠버에서의 범행 수법, 재판 진행 과정에까지 두루 독자의 관심을 끌었다.



7월 18일 버나비 센트럴파크에서 발생한 13세 소녀의 피살 사건(7월 19일 보도)도 여전히 범인이 잡히지 않고 있어 장기미제 사건이 될까 우려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전했다.



연말 쇼핑 등으로 현관에 놓인 소포 뭉치를 훔쳐가는 범죄가 크게 늘어 이를 조심하라는 경찰의 당부(12월 13일 보도)도 있었다. 여름 내내 BC주 곳곳에서 산불이 발생해 연방정부가 나서야 할 정도로 많은 이재민과 재산 피해를 겪기도 했다. 산불 때문에 미세먼지가 퍼져 메트로 밴쿠버에서도 맑은 하늘을 보기 힘든 시기(8월 4일 보도)도 있었다.

2d7c0348d34e7647cf904e2e5eec33e9_1513968918_6878.jpg
밴쿠버 하늘에 미세먼지가 덮혀 태양이 붉은 색으로 보인다.[사진=표영태 기자]



이민

캐나다로 이민 오려는 희망자들은 '한인, BC주 이민 통과 가능성 높아져'(9월 23일 보도) 기사를 눈여겨 읽었다. 주정부이민(PNP) 선발을 소개하면서 내년 전망도 분석한 기사였다.





2018년부터 이민자를 더 많이 받아들이겠다는 기사(10월 2일 보도)도 주목도가 높았다. 연방 정부는 2040년까지 45만 명 수준으로 이민자 수를 올리겠다고 발표했다.



이민 신청 시 부양가족으로 함께 신청할 수 있는 자녀 나이를 19세에서 22세로 올리는 소식(10월 28일 보도)과 시민권 신청할 수 있는 거주 조건이 최근 5년 중 3년으로 하향 조정되고 소득 신고 기간도 함께 줄어든 기사(10월 4일 보도)도 있었다.

2d7c0348d34e7647cf904e2e5eec33e9_1513969197_5187.jpg캐나다데이에 열린 시민권 선서식. [사진=캐나다이민부]



한국

독자들의 관심을 가장 많이 끈 기사는 역시 재외동포의 한국 활동과 관련된 내용이었다. '권력형 병역 비리로 재외동포 40세까지 한국 경제활동 불가'(10월 4일 보도)라는 제목으로 병역 의무를 마치지 않은 외국 국적 한인에게 40세까지 한국에서 경제 활동을 못 하도록 하는 새 법을 보도했다.



캐나다 민간 연구소 프레이저 연구소가 발표한 주요 국가 비즈니스 투자 평가에서 한국이 가장 높은 순위에 오른 반면 캐나다는 최하위 수준인 16위에 머물렀다는 기사도 반향이 컸다. 프레이저 연구소는 한국에 '혁신'과 '사업 확장' 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줬다.

2d7c0348d34e7647cf904e2e5eec33e9_1513969356_1573.jpg


세계로 확산하는 K-POP 열풍과 관련, 11월 10일 밴쿠버 그랜빌 아일랜드에서 열린 K-POP 콘테스트 행사 일련 보도도 많은 독자가 읽었다.



경제·부동산

'밴쿠버 아파트 가격이 서울의 2배'(9월 28일 보도) 라는 기사에서 밴쿠버 콘도값이 샌프란시스코 다음으로 비싸며 산업 규모나 인구 증가율 등을 고려해도 비정상적이라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부동산 투자자문사 REIN은 써리가 투자할 가치가 제일 높은 도시라는 보고서를 냈다(11월 6일 보도). 보고서는 써리가 미국 국경과 가깝고 주택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며 밴쿠버 다운타운과 거리가 멀지 않다는 점, 그리고 대부분이 평지로 넓은 부지가 확보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개발 가능성에 높은 점수를 줬다.

2d7c0348d34e7647cf904e2e5eec33e9_1513969370_109.jpg
써리센트럴역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