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2°

2018.09.22(SAT)

Follow Us

한인과 결혼한 캐나다인 631명, 이혼은?…한국통계청 2017 결혼·이혼 통계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3/27 11:24

남편 국적, 中·美·越 이어 캐나다

지난해 캐나다인을 배우자로 맞은 한국인은 모두 631명으로 집계됐다. 한국인 아내를 둔 캐나다 국적자 남편은 436명, 캐나다인 아내는 195명이다.

한국 통계청이 전국 해당 관청에 접수된 혼인신고서와 이혼신고서를 집계한 2017 혼인 이혼 통계에 따르면 외국인을 배우자로 선택한 사람은 모두 2만835명이다. 이 중 외국남자와 한국여자의 혼인은 5966건, 한국남자와 외국여자의 혼인은 1만4869건이다.

혼인 종류별로 외국남자+한국여자의 초혼 비율은 65%, 재혼 35%였다. 한국남자+외국여자의 초·재혼 비율은 각각 69%, 31%로 기록됐다.

캐나다인 남편과의 혼인 건수는 늘어나 전체 외국인 배우자 중 중국, 미국, 베트남에 이어 4번째로 많은 국가로 기록됐다. 반면 캐나다인 아내와의 혼인건수는 상위 7개 국가에 포함되지 않았다.

캐나다인 남편과 한국인 아내의 결혼 436건 중 초혼은 403건 재혼은 33건으로 초혼율이 압도적(92%)이었다.

한국인 남편과 캐나다 국적 아내의 결혼 195건 중 초혼 174건·재혼 21건으로 재혼율(11%)이 다소 높지만 전체 외국국적자에 비하면 크게 낮다.

외국인과의 이혼은 7100건으로 전년 대비 7% 감소하며 최근 6년 연속 감소추세를 보였다. 외국남자+한국여자 이혼건은 5206건, 한국남자+외국여자 이혼건은 1924건이었다.

캐나다 국적 남편과 한국인 아내의 이혼은 47건으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한국인 남편과 캐나다인 아내의 이혼 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 밴쿠버 중앙일보 이광호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