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20.09.22(Tue)

캐나다에 있어 한국은 어떤 의미일까?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1/28 14:13

수출국 순위 8위, 방문객 순위 9위
캐나다 한인 고용 24위, 한국선 67위

캐나다에 있어 한국은 경제, 투자, 그리고 관광 분야에서는 나름 균형을 찾고 있지만, 고용에 있어서만 한국이 인색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28일 발표한 '캐나다와 세계 통계허브(Canada and the World Statistics Hub) 자료 중 한국은 상품교역에 있어 주요 수입국 중 9위, 그리고 주요 수출국 중 8위로 통상에 있어 긴밀한 관계로 나타났다.

교역 관련 부분만 두고 보면 상품교역에서 미국, 중국, 영국 등과 함께 10위권 안에 포함되지만 무역수지에서는 항상 캐나다 입장에서는 적자 국가에 속했다. 캐나다는 대한 무역수지에서 2013년 19억 2000만 달러, 2014년 12억 5600만 달러, 2015년 23억 1900만 달러, 2016년 43억 2300만 달러, 그리고 2017년에 18억 5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관광통계에서 한국에서 온 방문객은 2017년 기준 총 29만 3700명으로 전체 방문객의 0.9%로 9위를 차지했다. 지출액은 4억 4600만 달러로 전체의 1.7%로 11위를 차지했다.

한인 총방문객 수를 보면 2013년 15만 8500명, 2014년 18만 3800명에서 2015년 20만 4700명, 2016년 25만 4800명, 그리고 2017년에 29만 3700명까지 5년 사이에 약 2배 가까이 늘어났다.

투자에서는 2017년 기준으로 한국이 캐나다에 투자한 금액은 27억 달러로 전체의 0.3%로 22위를, 반대로 캐나다가 한국에 투자한 금액은 20억 달러로 전체의 0.2%로 36위로 교역이나 인적 교류에 비해 별로 좋지 못한 성적을 거두었다.

캐나다가 한국에 갖고 있는 투자금융자산 가치는 2013년 148억 1600만 달러, 2014년 171억 6100만 달러, 2015년 207억 7300만 달러, 2016년 230억 3000만 달러, 그리고 2017년 309억 5200만 달러로 점차 높아졌다. 그런데 경영참가를 목적으로 하는 투자를 직접투자의 비중은 매우 낮고, 증권투자나 미국의 투자상품을 통한 간접 투자 등 포트폴리오 투자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현지 법인을 통한 취업 관련 통계에서는 한국과 캐나다의 입장에서 캐나다가 상대적으로 적은 수의 직원을 한국에 보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내에 와 있는 한인 현지법인 한국인 직원 수는 2016년 기준으로 총 3708명으로 주요 국가 순위에서 24위를 차지했다. 이는 캐나다 외국 기업 직원 수의 0.2%였다. 반대로 한국이 캐나다 현지 법인에서 일하는 캐나다인 수는 1558명이다. 이는 주요 국가 순위에서 67위로 아주 낮은 성적이다.

캐나다 기업인 한국 현지 법인에서 일하는 캐나다인은 2012년 827명에서, 2013년 774명으로 줄었다가 2014년 1247명, 2015년 1430명, 2016년 1558명으로 꾸준하게 증가했다. 반대로 캐나다에 있는 한국 기업에 와서 근무하는 한국인은 2012년부터 2016년까지 3080명에서 4382명까지 오르내리는 수준이다.

한편 이날 발표된 국가에는 한국 이외에도 노르웨이, 스위스, 오스트레일리아, 인도, 홍콩, 싱가포르가 포함됐다. 한국과 경제규모가 비슷한 오스트레일리아는 수입에서 20위, 수출에서 14위를 차지했다. 방문객 순위에서는 6위, 비용지출은 5위로 나타났다. 캐나다와 오스트레일리아 현지법인 취업 직원 순위는 11위를 각각 차지했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