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20.08.08(Sat)

대다수 캐나다인 중국에 강경 대응 지지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04 15:44

화웨이 CFO 사건 연관 여론조사

교역보다 인권문제에 더 비중 둬


설문조사전문기업인 앵거스리드 연구소가 1일 발표한 '캐나다-중국 관계' 여론조사 보고서에서 캐나다 응답자 대다수가 중국의 인권에 대해 문제가 많다며, 연방정부가 강력한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입장을 보였다.



이번 조사에서 92%의 응답자는 캐나다와 중국 관계가 외교적으로 심각한 상태라는데 동의했다.

현재 중국과의 긴장 관계가 개인에게 영향을 이미 미치거나 미칠 것이냐는 질문에 38%가 그렇다고 봤지만 56%는 아니라고 봤다.



트뤼도정부가 제대로 이 사태에 대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52%가 그렇지 못하다는 입장으로 잘하고 있다는 대답 33%에 비해 크게 높았다.

주별로 보면 BC주는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온타리오주와 같은 51%로 나왔다.



현재의 갈등에 대해 트뤼도 정부가 중국에 대해 어떻게 대응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44%의 응답자는 좀더 강경하기를 원했으며, 29%는 잘 균형을 잡기를, 그리고 6%는 너무 강경하다고 대답했으며, 모르겠다는 대답도 20%로 나왔다.



BC주민은 전국 평균과 유사했고, 알버타주와 마니토바주는 과반 이상이 보다 더 강경하기를 요청했다. 학력에서는 저학력일수록 더 강경하기를 요청하는 비율이 높았다.



캐나다와 중국간 교역관계가 캐나다 경제 전체에 어떤 영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긍정적이라고 대답한 비율이 35%, 부정적이라고 대답한 비율이 33%로 비슷하게 나왔다.

주별로 보면, BC주민은 39%가 긍정적, 35%가 부정적이라고 대답을 했다. 긍정적인 대답이 가장 높은 주는 사스카추언주로 46%였으며, 부정적인데 비중이 가장 높은 주는 알버타주로 37%였다.



중국의 인권문제와 법규범 대 교역과 투자 중 무엇이 우선이냐는 질문에 62% 대 38%로 응답자들은 인권쪽에 손을 들어줬다.

구체적으로 이번 갈등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으로 중국의 인권과 법규범을 신뢰할 수 없다는 비율이 88%, 중국이 캐나다의 금융이나 통신과 같은 민감한 산업분야 투자를 금지해야 한다는데 70%가 동의를 했다.

캐나다가 미국의 요청을 거절하고 처음부터 멍 부회장을 체포하지 말았어야 했느냐는 질문에 45%가 동의한 반면 55%는 반대를 했다. 주별로 보면 BC주는 알버타, 온타리오주와 함께 동의가 38%로 가장 낮은 편에 속했다.

캐나다 소비자가 중국산 구매를 가능한 자제해야 한다는 질문에 66%가 동의를 했다. BC주는 56%로 가장 낮았으며, 마니토바에서부터 온타리오를 거쳐 퀘벡주로 이어지는 3개 주가 중국산 구매에 반감이 제일 높았다.



최근 캐나다의 국제적 이미지 변화에 대해 악화됐다가 43%, 향상됐다가 22%, 그리고 변화가 없다가 35%로 나왔다.

중국과의 미래관계에 대해 65%는 조만간 다시 정상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봤으며, 장기간 문제가 발생할 것이라는 대답은 35%였다.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