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71.7°

2018.09.21(FRI)

Follow Us

"한국과 다른 교통법 꼭 숙지해야"

[밴쿠버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2/23 13:00

워홀 간담회 통해 안전사고 예방

해외로 취업기회를 찾아 나왔던 한국 젊은이들이 캐나다의 교통규칙을 몰라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캐나다를 찾는 한국 젊은이들이 항상 현지 안전에 주의가 요구된다.

주밴쿠버총영사관(김건 총영사)은 지난 20일 오후 3시 30분에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워홀러), Co-op 비자 소지자, 유학생(어학연수생 포함)들을 대상으로 한 초청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김성구 사건사고담당영사의 사건사고 예방, 김지훈 변호사의 노동볍, 그리고 KOTRA밴쿠버 무역관의 김인태 과장의 한국 젊은이의 취업 지원을 위한 K-MOVE 사업 소개 등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김 영사는 최근에 알버타에서 일어난 한국 젊은이의 교통사망사고에 대해 언급하며 한국과 전혀 다른 캐나다의 교통규칙과 방법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 영사에 따르면 교통사고 한국 젊은이는 알버타 밴프에서 성공적으로 직장생활을 마치고 엘로나이프로 관광가이드로 가기 전 여자친구와 알버타의 공룡유적지 드럼헬러를 관광하고 돌아오던 중 사고를 당했다. 당시 한국 젊은이는 교차로에 스톱 사인이 있는 작은 도로로 직진을 하고 있었는데 정지를 하지 않고 진행을 하다 주도로를 달리던 대형 화물차에 깔렸다. 운전자는 현장에서 사망을 했고, 여성 동승자는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후송됐다. (관계기사 1면)

김 영사는 간담회 참석자들에게 항상 안전운전에 대해 주의할 것을 당부하며 주밴쿠버 총영사관 홈페이지 재외국민안전 페이지에 '비보호 좌회전 규칙과 방법 - 교차로 통행 규칙' 'Stop Sign을 본 적 있나요?' 등 캐나다의 교통 관련 정보를 올려 놓았다며 이를 참조하기를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밴쿠버무역관의 김 과장은 작년 하반기 처음 시작한 멘토-멘티 프로그램 등 한국 청년 현지 취업을 도와주기 위한 K-MOVE 사업에 대해 소개했다. 김 과정은 "작년 멘토-멘티 프로그램에 워홀러들이 많이 참가했고 멘토로부터 많은 정보를 받아 취업까지 했다"며 3월 1일까지 밴쿠버무역관 관련 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고 있다며 많은 지원을 요청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워홀러로 왔다가 스타벅스에 근무하는 한인과 오스트레일리아에 워홀러로 갔던 경험이 있는 총영사관 행정원이 나와 선배로써의 경험을 함께 나누었다. 이들은 취업을 위해 직접 이력서를 갖고 직원을 뽑지 않더라도 원하는 직장에 가서 적극적으로 제출하면 기회가 온다고 팁을 줬다. 특히 한국 젊은이들이 수줍음이 많아서 그냥 이력서만 툭 던지고 가는데, 깊은 인상을 남기려면 필요 이상으로 적극적으로 말을 걸며 안부도 묻고 연락도 달라는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지난 12월 14일에 있었던 워홀 간담회에 이어 이번에도 참석한, 항공승무원 관련 학교를 다니고 있는 손미옥 씨는 취업과 안전을 위한 유용한 정보를 얻는 시간이 됐다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

밴쿠버무역관의 멘토-멘티의 만남 행사와 관련 정보를 비롯해 잡페어등 다양한 한국 젊은이들을 위한 현지 취업 정보와 행사는 밴쿠버무역관 홈페이지((www.kotra.or.kr/KBC/vancouver/KTMIUI010M.html)를 통해 얻을 수 있다.


/밴쿠버 중앙일보 표영태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