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4.0°

2019.12.06(Fri)

[최선호 보험칼럼]오리지날 메디케어 혜택 파트 A, B 이후에 오는 선택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11/08 15:48

“숲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로 시작하는 로버트 프로스트의 유명한 시가 있다. 이 시의 마지막 연에서는 “두 길 중 하나를 선택하므로써 인생의 모든 것이 달라졌다”고 끝내고 있다. 그렇다.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다. 살아가는 동안 수없이 많이 해야 하는 선택 중에 인생에 있어서 큰 획을 긋는 선택이 있을 수 있다. 이런 선택의 결과에 따라 인생이 크게 바뀔 수가 있는 것이다. 만일 선택하지 않은 쪽을 선택했더라면 어땠을까 가끔 궁금해 가면서 이미 선택한 쪽의 결과에 대해 책임져야 하는 것이 인생이다. 그렇다고 선택하는 것이 두려워 두 갈림길에서 주저앉아 있으면 낭패의 인생이 될 가능성이 높다. 메디케어에서도 중요한 선택을 해야 하는 길목이 있다. 오리지널 메디케어 혜택을 받은 후에는 곧바로 두 가지 선택 중 하나를 골라야 하는 길목이 나타난다. 이 두 가지 선택에 대해 알아보자.

‘최선택’씨는 65세가 되기 전에 오리지널 메디케어 혜택을 신청하고 나서 메디케어 카드를 받았다. 남들이 말하기를, 오리지널 메디케어 혜택을 받게 되면 치료비의 80%는 메디케어로 커버되지만, 치료비의 20%는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고 한다. 그렇기 때문에 메디케어 혜택을 받은 다음에는 수개월 이내에 추가적인 프로그램을 신청하는 것이 좋다고들 한다. ‘최선택’씨는 건강상 아무런 문제가 현재에는 없기 때문에 메디케어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고, 그저 수개월 이내에만 다른 프로그램을 알아보면 되겠다고 생각하고 지냈다. 평소에는 사업상 너무 바빠 시간을 낼 수도 없었다.

그러다가 메디케어 혜택을 받은 지 5개월쯤 되던 때에 모처럼 시간을 내어 보험에이전트인 ‘전문인’ 씨를 찾았다. ‘전문인’ 씨의 안내에 의하면, 오리지널 메디케어 이후에는 대개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치료비 20%를 커버하기 위한 선택에 두 가지가 있다고 한다. 하나는 파트 C에 가입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메디케어 보충보험(Medicare Supplement)에 가입하는 길이 있다고 알려 준다. 그런데 파트 C는 오리지널 메디케어가 시작한 이후 3개월 이내에 가입해야 하고, 메디케어 보충보험은 6개월 이내에 가입해야 무난하다고 한다. ‘최선택’씨의 경우에는 메디케어 혜택이 시작한 지 5개월이 지났으므로 메디케어 보충보험에는 별문제 없이 가입할 수 있으나, 파트 C에 가입하려면 연말에 있는 ‘Annual Enrollment’ 기간에 가입하여 내년 1월 1일부터 파트 C의 혜택을 받게 된다고 한다. 대개 파트 C에는 무료로 가입할 수 있는 반면에, 메디케어 보충보험에는 적어도 매월 200달러 정도의 보험료를 추가로 더 내야 한다는 것이다. 추가 보험료를 더 내고 다른 프로그램에 가입할 형편이 안된다고 말하는 ‘최선택’씨에게 “그러면 10월 15일에 시작하는 ‘Open Enrollment’ 기간까지 기다렸다가 내년 1월 1일부터 파트 C의 혜택을 받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 고 ‘전문인’ 씨는 일러 준다.

그렇다. ‘전문인’ 씨가 말하는 것처럼 오리지널 메디케어 혜택을 받은 이후에는 두 가지 선택이 기다리고 있다. 파트 C (Medicare Advantage)와 메디케어 보충보험 (Medicare Supplement 혹은 Medigap)이 그것이다. 두 가지 모두 메디케어 당국의 감독하에 사설 보험회사가 제공한다. 이 두 가지 플랜의 목적은 메디케어 가입자 본인이 부담해야 하는 치료비 20%를 해결하기 위함이다. 대개 파트 C에 대해서는 별도의 보험료가 현재는 없으나, 메디케어 보충보험에 대해서는 반드시 보험료를 내게끔 되어 있다. 두 가지 모두 각각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어느 것이 낫다고 결론적으로 말할 수는 없다. 따라서 각 개인의 사정에 따라 선택하는 수밖에 없다.

우선 메디케어 파트 C는 대개 메디케어 파트 D(처방약 보험)와 함께 묶여있으며, 장점은 추가 보험료를 내지 않고 가입할 수 있다는 점이고, 단점은 지역적으로 한정하여 치료를 받는 것이 유리하게 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주에서 치료를 받으면 불리할 수 있다. 반면에 메디케어 보충 보험(Medicare Supplement 혹은 Medigap)은 장점은 전국적으로 어디를 가서 치료를 받아도 커버되는데, 메디케어 보충 보험에 대한 추가 보험료를 내야 할 뿐만 아니라, 메디케어 파트 D(처방약 보험)에 추가로 별도의 보험료를 또 내고 가입해야 한다. 어쨌든, 누구나 두 가지 선택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한데, 선택이 두려워 그냥 있으면서 메디케어 파트 D에 가입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벌금이 쌓여 간다. 메디케어 파트 D 보험에만 별도로 가입해 있다면 벌금이 쌓이지 않는다. 하지만 메디케어 파트 D 보험에만 별도로 가입하려면 적어도 매월 $50 정도의 보험료를 내야 가능하다. 그렇게 할 바에야 메디케어 파트 C와 메디케어 파트 D가 함께 묶여 있는 메디케어 어드밴티지에 가입해 있는 것이 훨씬 유리하다. 왜냐하면, 메디케어 어드밴티지에 가입하면 별도의 추가 보험료를 내지 않기 때문이다. 좌우간 오리지널 메디케어 혜택을 받고 그냥 가만히 있으면 더 큰 손해가 생기므로 얼른 메디케어 파트 C(파트 D 포함)에 가입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하겠다. ▶최선호 보험제공 770-234-4800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