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19.12.07(Sat)

가을이 저무는 오버펙공원 강변 풍경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11/09 미주판 18면 기사입력 2019/11/08 18:12

올해도 어김없이 해가 저물면서 가을이 가고 겨울이 온다. 뉴저지주 버겐카운티 오버펙공원 쌍둥이 다리 근처 강변에 조각배가 덩그러니 놓여있다. 마음은 늘 변하지 않는거 같은데, 해가 바뀌고, 철이 변하면 뭔가 자꾸만 아쉬운 마음이다. 그래도 올해 잊지 않고 우리 곁을 찾아 준 가을에 감사를 드린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