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2.07(Sat)

[우리말 바루기] '부끄런 정치'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9 미주판 14면 기사입력 2019/11/08 19:10

"정치가 부끄럽다." 한 초선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하며 한 말이다.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꿈꿨지만 쉽지 않았다"며 불출마하겠다는 의원도 있다. 그럼에도 이들은 부끄러운 정치가 안 되도록 국민은 두 눈을 부릅떠 달라고 당부했다.

이들 의원의 말을 글로 옮기며 '부끄러운 정치'를 '부끄런 정치'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다. "두 의원이 우리 정치의 '부끄런 속살'에 절망하며 불출마를 선언했다"와 같이 표기해선 안 된다. '부끄런'은 맞춤법에 어긋나는 표현이다.

'부끄럽다'는 ㅂ불규칙활용을 하는 형용사다. 어간의 끝소리인 ㅂ이 '아'나 '아'로 시작되는 어미 앞에선 '오'로, '어'나 '어'로 시작되는 어미와 매개모음을 요구하는 어미 앞에선 '우'로 변한다. '부끄럽-+-어'는 '부끄러워'로, '부끄럽-+-으니'는 '부끄러우니'로, '부끄럽-+-은'은 '부끄러운'으로 바뀐다.

이때 '부끄러운'을 '부끄런'으로 줄여 쓸 수 없다. 어간의 끝소리인 ㅂ이 '오/우'로 바뀌는 과정에서 이들 모음이 줄거나 탈락하는 일은 일어나지 않기 때문이다. 다른 활용형인 '부끄러우니'를 '부끄러니'로 사용하지 않는다는 점을 떠올리면 이해하기 쉽다.

ㅂ불규칙용언인 '가깝다' '쉽다'를 활용한 '가까운' '쉬운'을 '가깐' '쉰'으로 줄이지 않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다.

"사랑스런 강아지" "갑작스런 이별" "걱정스런 표정"처럼 쓰면 안 된다.

우리 맞춤법에선 ㅂ이 바뀐 '오/우'가 그 앞의 모음과 어울리는 것을 인정하지 않는다. '-러운'을 '-런'으로 표기할 수 없다. '사랑스러운' '갑작스러운' '걱정스러운'으로 고쳐야 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