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3°

2018.11.13(TUE)

Follow Us

"리커 내 방탄유리는 고객 모욕" 필라델피아 차단막 금지 추진

[LA중앙일보] 발행 2017/11/29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1/28 23:18

한인 업계 '표적 단속' 반발
"업소문 닫게 하려는 의도"
발의 시의원 "주민위한 싸움"

필라델피아시가 비어델리 업소를 상대로 강력 규제안을 추진중인 가운데 28일 한인 단체장들이 모여 저지 방안을 의논하고 있다. 필라델피아=박종원 기자

필라델피아시가 비어델리 업소를 상대로 강력 규제안을 추진중인 가운데 28일 한인 단체장들이 모여 저지 방안을 의논하고 있다. 필라델피아=박종원 기자

필라델피아시가 ‘비어델리 업소’의 강력 규제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한인 업계는 “한인 업주들을 겨냥한 인종차별적 조치”라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필라델피아시의회는 비어델리 업소내 방탄유리를 포함한 모든 형태의 차단막을 전면 금지하는 조례안을 추진중이다. 비어델리는 맥주 등 주류와 간단한 식사, 스낵 등을 판매하는 식당과 리커의 중간 형태 업소다.

법안을 상정한 신디 배스 시의원은 “방탄유리 설치는 고객의 존엄성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업주가 차단막을 세움으로서 모든 고객을 잠재적 범죄자로 간주해 모욕감을 느끼게 만든다는 뜻이다.

그러나 한인 업주들은 조례안의 실제 목적은 업소들의 문을 닫게 하려는 의도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인 단체들의 고문변호사격인 김경택 변호사는 “손님에게는 모욕감을 줄지는 모르겠지만 한인 업주들에게 방탄유리는 죽고 사는 문제”라며 “방탄유리를 없애라는 것은 결국 장사를 하지 말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한인들은 한걸음 더 나가 ‘표적 단속’이라고 보고있다. 비어델리는 필라델피아 한인들의 주력 업종 중 하나다. 한인 업주들과 지역 흑인들간의 오래된 갈등도 조례안 상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한인들은 주장하고 있다.

김 변호사는 “40여년전부터 한인들이 흑인 다수 거주지역내 작은 구멍가게를 인수해 비어델리로 바꿔 운영해가면서 업소수를 늘려왔다”면서 “일부 흑인들은 한인들이 자기들 동네에 들어와서 돈을 벌어 가는 것을 탐탁치 않게 생각한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조례안을 발의한 배스 시의원은 한인이 표적이라는 주장에 대해 “절대 아니다”며 부인했다.

그는 “비어델리업소는 음식 보다는 주로 술을 팔아 각종 범죄의 온상이 되고 있다”면서 “(민원이 많아) 지역구 주민들을 위한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스 시의원 지역구의 범죄율은 전체 10개 지역구 중 2번째로 높다. 펜실페니아주정부도 지난 1일자로 필라델피아의 비어델리 업소에 대한 강력 단속안 시행에 나섰다.

이 가운데 한인들은 조례안 통과 저지 방안을 모색중이다. 한인비어벨리협회와 한인회 등 대표 단체장들은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반대 의사를 밝혔다. 또 7명의 비례대표 시의원 중 한인 데이비드 오, 헬렌 김 시의원에게도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또 12월4일 예정된 관련 공청회에 한인들이 참석해 적극 항의할 예정이다. 김 변호사는 “조례안 상정후 한달만에 공청회가 열리는 것은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라며 “통과시키려는 시의회의 적극적인 의지로 해석돼 커뮤니티 차원의 발 빠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