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6°

2018.09.23(SUN)

Follow Us

술집서 '무료 택시' 서비스…가주 법안 1월1일부터 시행

[LA중앙일보] 발행 2017/12/27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7/12/26 21:01

주류제조사가 바우처 등 제공

내년부터 레스토랑 등 업소에서 술을 마신 손님들은 무료로 택시를 얻어탈 수 있게 될 전망이다.

1월1일부터 시행되는 AB 711 법안은 주류 제조사와 주류판매 업소가 고객에게 택시 비용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비용 부담은 주류 제조사가 하고 바우처나 이용자 코드형태로 주류업소에게 전달하거나 고객에게 직접 줄 수도 있다.

단, 특정 브랜드나 일정량 이상을 마셔야 하는 '인센티브' 형식의 무료 택시 제공은 금지된다.

종전까지 가주법은 초청된 고객들만 참석하는 비공개 파티에 한해서만 주류제조사가 택시를 제공할 수 있었다.

음주운전 사고를 막기 위한 이 법안은 앤호이저 부시(Anheuser-Busch) 등 대형 주류제조사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앤호이저사는 지난해 차량공유회사 리프트와 공동으로 33개주에서 '안전 운행' 프로그램을 통해 6만4000여명의 술 취한 고객들에게 무료 택시를 제공했다.

법안을 상정한 에반 로 하원의원은 내년 2월에 치러지는 수퍼보울에서 가장 큰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반발도 만만치 않다. 주류판매에 반대하는 비영리단체 '알코올저스티스'측은 "결국 주류 판매를 촉진시키려는 해악"이라며 "무료로 택시를 탈 수 있게되면 손님들이 오히려 더 많은 양의 술을 마시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