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5.4°

2018.11.18(SUN)

Follow Us

로드아일랜드, 위험인물 총기 금지 '레드 플래그' 서명

[LA중앙일보] 발행 2018/02/28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2/27 19:13

플로리다 총격 참사 후 처음
버몬트·플로리다주도 추진

지나 레이몬도 로드아일랜드 주지사가 26일 위험 인물의 총기 소지를 금지하는 '레드 플래그'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AP]

지나 레이몬도 로드아일랜드 주지사가 26일 위험 인물의 총기 소지를 금지하는 '레드 플래그'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AP]

플로리다주 고교 총기난사 발생 이후 처음으로 로드아일랜드주가 위험인물의 총기 소지를 금지하는 '레드 플레그(Red Flag)' 정책을 도입했다.

지나 레이몬도 로드아일랜드 주지사는 26일 다른 사람과 자신에게 위험이 될 수 있는 사람이 총기를 구입할 수 없도록 하고 보유한 총기도 몰수하는 '레드 플래그'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현재 인디애나, 캘리포니아, 코네티컷, 오리건, 워싱턴 등 5개 주가 '레드 플래그' 제도를 시행 중인데 로드아일랜드가 17명의 희생자를 낸 플로리다주 고교 총격 참사 이후 처음으로 '레드 플래그' 정책을 도입하며 총기규제 행동에 나선 것이다.

로드아일랜드는 민주당이 주지사로 있는 뉴욕, 뉴저지, 코네티컷과 함께 '총기안전연합'을 결성하고 주 정부 차원의 총기규제는 물론 연방정부와 연방의회에 더욱 강력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는 주다.

레이몬도 주지사는 이날 행정명령에 서명하면서 "연방정부가 행동을 하지 않으면 주 정부들이 나서서 주민 안전을 위해 더 많은 행동을 해야 한다"며 "정부가 테이블을 차려놨으니 이제 주 의원들이 총기규제 이슈를 붙잡고 씨름해줄 것"을 요구했다. 주 상하원은 모두 '레드 플래그' 법을 지지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도 현재 '레드 플래그'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 통신은 앞서 백악관이 인디애나주가 이 법을 어떻게 시행하고 적용하는지를 연구·검토 중이라고 보도하면서 총기 참사 원인을 총기 소유 자체보다 범인의 정신 건강 문제에 돌려온 트럼프 대통령의 철학과도 부합한다고 전했다.

그러나 공화당이 장악한 의회는 여전히 총기규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27일 기자회견에서 "하원은 이미 지난해 총기 구매자의 신원조회 시스템을 강화하는 법안을 통과시켜 상원으로 보냈다"며 상원으로 공을 떠넘겼고 상원은 하원의 법안 통과를 위한 60표를 확보하지 못해 원점에서 총기규제를 논의해야하는 상황이다.

관련기사 전국 곳곳 각급 학교서 총기 총격 협박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