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4°

2018.11.17(SAT)

Follow Us

플로리다 주지사 총기규제법 서명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0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3/09 22:31

고교 총격 참사 후 첫 도입
총기구매 연령 21세로 올려
미국총기협회는 소송 제기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가 9일 탤러해시에 있는 주지사 사무실에서 고교 총격 희생자 유족들에 둘러싸여 총기규제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AP]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가 9일 탤러해시에 있는 주지사 사무실에서 고교 총격 희생자 유족들에 둘러싸여 총기규제 법안에 서명하고 있다. [AP]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가 9일 총기구매 연령을 21세로 높이고 일부 교사의 무장을 허용하는 총기규제법에 서명했다. 지난달 14일 17명의 희생자를 낸 주내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총격 참사 이후 마련된 첫 총기규제 법안이다.

스콧 주지사는 이날 주지사 사무실에서 희생자 가족들에 둘러싸여 법안에 서명하면서 "내가 주지사로서 해야했던 가장 어려운 일은 자식을 잃은 부모를 위로할 말을 찾아야 하는 것"이었다며 "이 법안은 미래의 학교 총격을 막는 여행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콧 주지사는 또 2016년 49명이 숨진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 2017년 5명이 숨진 포트로더데일 공항 총격 사건을 돌아보며 "우리는 이런 진전을 위해 너무 끔직한 대가를 치뤘다"고 말한 뒤 "학교 안전을 위해 더 많은 주들이 플로리다 처럼 의미있는 법안을 만들 것"을 촉구했다.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 공공안전법'이라는 이름을 붙인 이번 법안은 총을 살 수 있는 연령을 기존 18세에서 21세로 올리고 총기구매 승인을 받는데 3일간의 대기 기간을 두도록 했다. 또 정신적으로 이상이 있거나 자신이나 타인에게 위험이 될 우려가 있는 사람의 총기구매를 금지했으며 법집행기관이 필요에 따라 총기와 탄약을 압수할 수 있는 권한을 강화했다.

스콧 주지사가 제안한 주내 모든 공립학교에 경찰관을 증강 배치하고 학교 정신건강 프로그램을 강화하며 총격에 대비해 학교 시설을 강화하기 위한 5억 달러 예산 배정도 포함돼 있다.

한편, 전국총기협회(NRA)는 스콧 주지사가 법안에 서명한 직후 "이 법안은 법을 준수하는 총기 소유자를 벌하는 면이 있고 수정헌법 2조에 규정된 무기 휴대의 권리를 침해한다"면서 총기구매 제한 연령 상향 조항에 대한 소송을 제기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