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1°

2018.09.23(SUN)

Follow Us

트럼프에 또 타격 … 펜실베이니아 보선 민주당 승리

[LA중앙일보] 발행 2018/03/15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3/14 19:24

코너 램 후보 초박빙 당선
철강관세까지 내놨지만
취임 후 첫 하원선거 패배

민주당 코너 램 후보가 14일 오후 캐넌즈버그 행사장 연단에 올라 지지자들에게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서의 승리를 선언하고 있다. [AP]

민주당 코너 램 후보가 14일 오후 캐넌즈버그 행사장 연단에 올라 지지자들에게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서의 승리를 선언하고 있다. [AP]

11월 중간선거의 가늠자로 여겨졌던 펜실베이니아주 연방하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코너 램 민주당 후보가 승리했다.

13일 실시된 펜실베이니아 연방하원 제18선거구의 개표가 사실상 마감된 가운데 민주당 코너 램 후보가 49.8%의 득표율을 기록해 공화당 릭 서콘 후보(49.6%)에 0.2%포인트 앞섰다. 득표 차는 불과 641표.

약 3900장인 부재자 투표 개표가 완료되지 않아 14일 오전까지도 승자가 공식 발표되지 못했으나 공영방송 NPR은 이날 오후 4시 현재 부재자 투표를 포함 램 후보가 627표 앞서고 있으며 남은 투표 수가 500장으로 램 후보의 승리가 확실시된다고 보도했다.

민주당과 램 후보도 이날 오후 승리를 선언했다. 램 후보는 캐넌즈버그 행사장의 연단에 올라 "우리가 생각했던 것보다 조금 더 걸렸지만 우리는 해냈다. 여러분이 해냈다"며 지지자들과 기쁨을 나눴다. 하지만 릭 서컨 공화당 후보는 아직 투표 결과에 승복하지 않았다. 그는 워낙 표차가 적자 재검 가능성을 시사하며 "우리는 여전히 싸우고 있다.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언론들은 초박빙의 이번 선거 결과가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예상보다 더 고전할 수 있음을 알려주는 전주곡 같다'고 전망했다. 이번 선거는 11월 중간선거까지 '9개월짜리 의석'에 불과하지만, 그 정치적 의미는 간단치 않다.

펜실베이니아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016년 11월 대선 때 20%포인트 차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곳이고 무엇보다 피츠버그를 끼고 있는 대표적인 러스트벨트로, 트럼프 지지층을 상징하는 지역이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선거에 각별히 공을 들였다. 백악관 집무실에서 철강 노동자들을 '병풍'처럼 둘러 세워놓고 수입산 철강 관세 명령에 서명했고, 곧바로 펜실베이니아를 찾아 지원유세에 나섰다.

선거를 코앞에 둔 주말에도 다시 서콘 후보 지원에 나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집회를 열며 표심을 끌어모으려 애썼다.

공화당도 여론조사 결과 민주당과 공화당이 이번 선거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음이 확인되자 지난 1개월간 선거비용으로 1070만 달러를 쓰며 대대적인 지원에 나섰다. 그런데도 공화당의 우세를 지켜내지 못한 것이다.

따라서 이번 패배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당한 정치적 타격이 예상된다. 지난해 12월 전통적인 '보수 텃밭' 앨라배마주 상원의원 보궐선거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당한 지 석 달 만에 싸늘한 표심을 재확인한 것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저조한 지지율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도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국정운영 지지율은 30%대 머물고 있다. 40%를 넘지 못하는 저조한 지지율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지원유세가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것이다.뉴욕타임스는 14일 "공화당이 원내 다수당을 유지하려면 이번 중간선거에서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더 넓은 선거구를 지켜내야 하게 생겼다"고 평했으며 CNN은 "이번 선거 결과는 공화당엔 우세 지역에서도 위험에 빠질 수 있다는 신호를 주고, 민주당엔 11월 선거에서 연방하원은 물론이고 상원까지도 차지할 수 있다는 희망을 준다"고 설명했다. 한마디로 이번 선거는 공화당에 불길한 징조이자 트럼프 대통령의 성취에 대한 심판이라는 설명이다.

관련기사 트럼프 텃발 러스트벨트서 민주당 승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