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3°

2018.10.16(TUE)

Follow Us

뮬러-트럼프 전운 고조 … 공화당 "해임은 안돼"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0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3/19 18:22

특검, 사법방해 혐의 정조준
격분한 트럼프, 뮬러 맹비난
백악관 "해임 안해" 급진화

도널드 트럼프 대선 캠프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 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에 전운이 감돌고 있다. 뮬러 특검팀이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회사인 트럼프그룹까지 수사 대상으로 삼고 트럼프 대통령이 연방수사국(FBI)의 제임스 코미 전 국장과 앤드루 매케이브 전 부국장을 해고한 것과 관련 사법방해 혐의 조사가 전면에 떠오르면서 양측이 물러설 수 없는 싸움에 돌입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18일 뮬러 특검팀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법률팀에 질문 리스트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기 위한 사전 조치로 해석했다.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질문 내용과 관련,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5월 코미 전 FBI 국장을 해임한 것이 사법 방해 혐의에 적용되는지와 관련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매케이브 FBI 전 부국장을 은퇴 26시간 전인 지난 16일 전격 해고한 것도 그가 사법 방해 혐의 '목격자' 때문이라는 분석도 있다. 매케이브 전 부국장은 해고 당한 후 트럼프 대통령과 자신이 나눈 대화를 기록한 메모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뮬러 특검의 압박에 트럼프 대통령은 이례적으로 뮬러 특검의 실명을 거론하며 이틀 연속 공격을 가했다. 17일 트윗에서 "왜 뮬러 특검팀에 13명의 민주당 강경파 인사들과 사기꾼 힐러리의 몇몇 열혈 지지자들이 있고, 공화당 인사는 전혀 없느냐?"며 특검 수사가 불공정하다고 주장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에는 "엄청난 이해 충돌과 함께 하는 완전한 마녀사냥"이라며 특검을 공격했다.

분노한 트럼프 대통령이 혹시나 뮬러 특검을 해고할 지도 모른다는 우려에 백악관은 대통령이 특검의 해임을 고려하고 있지 않다며 급진화에 나섰고 공화당에서는 뮬러 특검을 해고해서는 안된다는 경고의 목소리가 잇따라 제기됐다.

타이 콥 백악관 특별고문 변호사는 18일 성명을 내 "미디어의 추측과 행정부에 제기된 관련 질문들에 대한 대답으로, 백악관은 대통령이 특검의 해임을 고려하거나 논의하고 있지 않다는 점을 재차 확인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이 성명을 낸 것은 주말 사이 특검을 향한 트럼프 대통령의 '공세 폭탄'이 극에 달하면서 조만간 뮬러 특검을 자르는 게 아니냐는 추측을 불러일으켰기 때문이다.

공화당 중진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18일 CNN방송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뮬러 특검에 대한 해임을 시도할 경우 "대통령직 종말의 시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뮬러 특검에 대해 "취득한 증거를 따르고 있다"면서 "그가 방해받지 않고 임무를 수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고, 많은 공화당원이 나의 견해에 같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레이엄 의원은 지난해 법무장관이 특검을 해임할 경우 연방법원 판사로 구성된 심사단의 평가를 거치도록 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뮬러 해임 방지법'을 공동발의했다.

이런 가운데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19일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통령 변호인들과 가진 대화에서 '대선 기간'이 아니라 '대선 이후' 벌어진 일들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다"며 러시아와의 내통 의혹 보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악시오스는 뮬러 특검이 변호인 면담에서 관심을 보인 사건은 두 가지로, 코미 전 국장 해임과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 보좌관 사퇴였다고 전했다. '사법 방해죄'는 헌법이 탄핵 사유로 규정한 '중대 범죄'에 포함된다.

관련기사 FBI 정리 트럼프, 특검수사 뮬러 압박-6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