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1°

2018.11.19(MON)

Follow Us

시리아서 발 빼려던 트럼프, 다시 미사일 겨누나

[LA중앙일보] 발행 2018/04/10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4/09 18:46

정부군 화학무기 공격에 최소 70명 숨져
트럼프 "짐승같은 아사드, 큰 대가 치를 것"
"48시간 내 중대 결정…군사행동 배제 안해"

시리아 두마에 정부군 소행으로 보이는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해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70명이 숨진 가운데 의료 요원이 화학무기에 노출된 어린 아기에게 산소를 공급하고 있다. [AP]

시리아 두마에 정부군 소행으로 보이는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해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70명이 숨진 가운데 의료 요원이 화학무기에 노출된 어린 아기에게 산소를 공급하고 있다. [AP]

시리아 주둔 미군 병력의 철수를 거듭 주장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시리아 정권의 화학무기 공격 만행에 강경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 반군 지역인 동구타 두마에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해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70명이 숨졌다.

USA투데이는 9일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를 인용해 지난 7일(현지시간) 두마의 병원 등에 염소가스 폭탄이 떨어졌고, 2차로 신경작용제를 포함한 화학무기 공격이 가해져 최소 70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두마 지역 반군조직은 100명 가량이 숨졌다고 주장했다.

반군과 가까운 구타 미디어센터는 트위터에 "75명이 질식사했고 1000명 가량이 부상을 입었다"며 "헬기에서 떨어진 폭탄은 사린가스를 담고 있었다"고 밝혔다. 미국에 본부를 두고 시리아 병원에서 활동하는 의료 구호단체는 피해자들이 경련과 입에 거품을 무는 등 신경작용제나, 신경작용제와 염소가스가 혼합된 가스에 노출됐을 때와 같은 증상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미 국무부도 9일 "시리아 정부군과 동맹군이 두마 지역에 국제감시기구가 접근하는 것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그러나 "소셜미디어의 사진과 영상에서 볼 수 있는, 믿을만한 의료전문가들이 전한 두마 희생자들의 증상은 일종의 신경작용제인 질식 작용제와 일치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현지 병원에는 의료진과 의약품이 부족해 손을 쓰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구급대원은 "별다른 대책이 없어 환자 대부분이 목숨을 잃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구조대원도 화학무기에 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시리아 정부군은 국영 통신을 통해 "독극물 공격 주장은 반군의 조작"이라며 화학무기 공격을 부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여성과 아이들을 포함해 많은 사람이 시리아에서 아무 이유 없는 화학 공격으로 숨졌다"면서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 이란은 짐승 같은 아사드를 지지한 책임이 있다. 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백악관에서 각료회의를 주재하면서 "우리는 그 상황을 조사하고 있고 군 수뇌부와 논의하고 있다"며 "앞으로 24~48시간 이내에 어떤 중대 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토머스 보서트 백악관 국토안보보좌관도 ABC 방송에 출연해 "어떤 것도 테이블에서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군사 공격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워싱턴포스트는 트럼프 행정부가 1년 전과 마찬가지로 알아사드 정권을 겨냥해 전격적인 군사 행동에 나설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알아사드 정권이 지난해 4월 반군 점령지인 칸셰이쿤에 대규모 화학무기 공격을 벌이자 트럼프 대통령은 토마호크 미사일 59발을 발사해 시리아 공군기지를 공습했었다. 공화당 내부에서도 이번 사태에 대한 '트럼프 책임론'과 더불어 공격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미군 철수 시사 발언이 아사드 정권의 화학무기 사용에 빌미를 줬다는 비판이다.

대북 강경파로 유명한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ABC 방송에 나와 "그들은 시리아에 머물고자 하는 우리의 결의가 약해지는 것을 봤다.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은 우연이 아니다"면서 "지금이 트럼프 대통령직에서 결정적인 순간"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미, 화학무기 사용 의혹 시리아 공격 가능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