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3°

2018.09.25(TUE)

Follow Us

[시장·시의장에게 말한다] "억울하고…부당하고…차별이다"

[LA중앙일보] 발행 2018/05/25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5/24 22:35

서희정(46) "태어나서 처음 집회에 참여했다. 너무 부당하고 무시당하는 느낌이다. 자녀가 10살, 11살인데 너무 위험한 거 같다. 4.29 폭동 이후 많은 사람의 수고로 이렇게 깨끗하게 한인타운을 가꿔왔는데 어떻게 한번에 무너뜨리나. 너무 억울하다."

김정자(72) "노숙자에게 측은한 마음은 든다. 하지만 노숙자 범죄가 많은 것도 사실이다. 아이들이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고 사업장이 피해를 보는 것을 가만히 볼 수 없다. 가세티 시장이 한인 사회를 위해 다시 한번 생각해 줬으면 한다."

히스패닉 바비노(50대) "시에서 건설업자들에게 건물들 더 많이 짓도록 해서 렌트비가 올랐고 거리로 나온 사람이 많아졌다. 잘못된 정치에 대한 책임을 또 우리가 져야하나. 그럴 것 같으면 베벌리힐스에 먼저 셸터를 지어라. 소수계에 대한 차별로 느껴진다."

심재두(79) "처음에는 한국 사람이라 참여했다. 하지만 가세티 시장과 허브 웨슨 시의장이 점점 더 독단적으로 행동하는 거 같다. 그는 한인들이 시위를 안 할 수 없게 한다. 시위는 우리의 심정을 표현하는 통로다."

써니 원(31) "아이 엄마로서 이런 환경에서 아이들을 키우는 건 불가능할 거 같다. 너무 위험하단 생각이 든다. 너무 무시당하고 부당한 대우를 받는 거 같다."

대니얼 아자지간(23) "많은 인종들이 한인타운에서 직장을 다니고 있다. 회사에서 일할 때 무단으로 들어오는 노숙자가 종종 있다. 굉장히 불쾌하고 위협적이다. 임시 셸터가 들어서면 그런 일들이 더 빈번하게 일어날 것이다. 우리는 더 나은 방안이 필요하다."

관련기사 LA한인타운 노숙자셸터 설치 반대-3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