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8°

2018.11.21(WED)

Follow Us

골든 스테이트, 연장서 클리블랜드 10점차 격파

[LA중앙일보] 발행 2018/06/01 스포츠 3면 기사입력 2018/05/31 21:12

르브론 51점도 무위…2연패 달성 '청신호'

2연패를 노리는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테판 커리(가운데)가 31일 프로농구(NBA) 결승시리즈 1차전 2쿼터에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밀집수비 사이로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AP]

2연패를 노리는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스테판 커리(가운데)가 31일 프로농구(NBA) 결승시리즈 1차전 2쿼터에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밀집수비 사이로 골밑슛을 시도하고 있다.[AP]

골든 스테이트 워리어스가 31일 북가주 오클랜드의 오라클 아레나서 열린 프로농구(NBA) 결승시리즈 1차전 홈경기에서 4년 연속 파이널에서 만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연장전 끝에 124-114로 눌렀다.

경기 초반 클리블랜드가 르브론 제임스ㆍ케빈 러브의 연속득점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2쿼터부터 워리어스가 반격을 개시하며 56-56으로 전반전을 끝마쳤다. 골든 스테이트는 3쿼터에서 수비를 강화한뒤 빠른 공격으로 리드를 잡았다.

결국 4쿼터 종료후 107-107이 되며 경기는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오버타임은 골든 스테이트가 압도했다.

케빈 듀란트의 자유투와 클레이 톰슨의 3점포 숀 리빙스턴의 슛으로 클리블랜드 진영을 유린했다.

클리블랜드의 르브론은 51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로 고군분투했고 러브도 21점-14리바운드의 '더블-더블'을 마크했지만 스테판 커리가 29점-8어시스트 듀란트가 25점-9리바운드-6어시스트를 기록한 워리어스의 두터운 벽에 막혔다.

관련기사 2017-2018 NBA 시즌 미국 농구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