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2.5°

2018.09.25(TUE)

Follow Us

"한인들 '셸터 반대' 아니라 '웨슨 반대'

[LA중앙일보] 발행 2018/06/0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8/06/01 19:25

인터넷 매체 '시티와치' 보도
한인 불만은 시의원들의 위선
"난개발·폭동·선거구 조정
한인들 여론 철저히 무시돼"

"한인타운 주민은 노숙자 셸터를 반대하지 않는다. 그들은 허브 웨슨에게 'NO'라고 말하고 있다."

주류 언론도 LA한인타운 노숙자 셸터에 한인들이 반대하는 근본 원인을 짚기 시작했다.

1일 LA시티와치LA(www.citywatchla.com)는 한인타운 노숙자 임시 셸터에 관한 주민 분노는 선출 정치인 허브 웨슨 시의장의 독선을 향해 있다고 보도했다. 웨슨 시의장이 지역구 유권자와 시민 여론을 처음부터 무시한 채 일방통행만 강조하고 있다는 것이다.

LA타임스 등 일부 주류 언론은 임시 셸터 부지를 확정 발표한 직후 한인 사회 반발에 대해 님비 현상이 우려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LA시티와치는 이날 기사를 통해 한인타운 주민이 노숙자 셸터 자체를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고 분명히 강조했다. 겉모습을 보지 말고 주민 분노의 근원을 짚어 봐야 한다는 의미다.

매체는 한인타운 주민 분노의 근원이 시 정치인들의 '위선'에 있다고 지적했다.

LA시티와치에 따르면 LA한인타운은 최근 5년 동안 극심한 난개발에 시달렸다. '젠트리피케이션(gentrification)' 현상에 한인타운 아파트를 전전하던 저소득층은 속절없이 쫓겨(displacement)났다. 심지어 한인타운 주민은 난개발 위험성을 호소했지만, 가세티 시장과 웨슨 시의장은 각종 고급아파트와 호텔 건축허가를 계속 승인했다.

매체는 대표적인 난개발 사례로 지난 4월 LA카운티 수피리어 법원이 잠정 중단시킨 8가와 카탈리나 코너의 27층 주상복합 아파트 건설 프로젝트를 들었다. 판사는 환경영향평가 미흡과 시 정부의 졸속행정을 지적했다.

주민 반대에도 이 건설안을 승인한 사람은 가세티 시장과 웨슨 시의장 등 정치인이다. 또한 공교롭게도(substantially) 가세티 시장이 등장한 2013년부터 LA시 노숙자는 수천 명이 늘었다.

또 매체는 한인들의 거센 반발의 이면에는 폭동의 아픔도 작용하고 있다고 했다. 매체는 "1992년 4월 29일 폭동의 아픔은 한인타운 주민에게 잊을 수 없는 트라우마로 남아 있다"며 "당시 시 정부는 시민을 보호할 의무를 외면한 채 한인타운을 버렸다(abandon)"고 썼다.

또 2012년 LA시의회가 선거구를 재조정할 때도 주민 여론을 철저히 외면한 채 한인타운을 3개로 쪼갰다고도 매체는 지적했다.

허브 웨슨 시의장이 한인타운을 절대 내줄 수 없다며 버틴 결과다. 시티와치LA는 이같은 일련의 한인타운 역사를 진지하게 짚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시티와치LA는 한인타운 임시 셸터 부지 반경 1500피트에 초·중·고등학교가 밀집됐다며 웨슨 시의장에게 이 부지를 고수하는 이유를 되물었다. 노숙자 범법행위도 엄연한 현실이기에 부작용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폴 크레고리안 시의원(2지구)은 임시 셸터 후보지로 8곳을 찾은 뒤 주민과 대화로 최적의 장소를 찾고 있다.그는 주민여론 수렴 없이는 아무런 결정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시티와치 LA는 "허브 웨슨이 다른 시의원과 다르게 행동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되물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