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0.3°

2018.11.19(MON)

Follow Us

[포커스] 최저임금 올라도 '팁' 내야 하나

[LA중앙일보] 발행 2018/06/23 경제 1면 기사입력 2018/06/22 19:30

일부 주 아직 임금과 연계
'노 팁' 선언하는 식당 등장
"서비스와 무관" 주장도

'팁'을 받는 업종의 최저 임금 기준을 다르게 적용하는 주들이 줄고 있다. '팁'이 부족한 임금을 대체하는 용도로 생각되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AP]

'팁'을 받는 업종의 최저 임금 기준을 다르게 적용하는 주들이 줄고 있다. '팁'이 부족한 임금을 대체하는 용도로 생각되서는 안된다는 것이다. [AP]

"팁(Tip)이 서비스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실제로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마이클 린 코넬대 경영학 교수)

"팁이 좋은 서비스에 의미 있는 구실을 한다는 통계는 없다. 대다수 종업원은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하고 손님은 서비스 질에 상관없이 15~20%의 팁을 줄 뿐이다."(폴 비 부스 럿거스대학 노동과 고용관계학 교수)

요즘 최저임금 인상 러시와 함께 팁에 대한 새로운 인식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LA타임스가 22일 보도해 주목된다. 지난 19일 워싱턴 DC에서는 주로 식당 종업원들과 관계된 '팁 크레딧(Tip Credit)'을 없애자는 안(이니셔티브 77)에 대한 투표가 있었고, 55%의 찬성으로 통과됐다. 캘리포니아주를 비롯해 7개 주에서는 이미 팁 크레딧을 없앴고, 뉴욕과 미시간주도 곧 합류할 전망이다. 레스토랑 업계에서는 팁 크레딧을 없애는 것을 반대하고 있지만 워싱턴DC의 투표 결과로 나타난 것처럼 팁 크레딧은 '구식'이라는 의견이 많다.

'팁 크레딧'은 식당을 비롯해 발렛파킹, 네일업 종사자 등의 최저임금 규정에 포함된 내용이다. 일반적으로 이들 업종 종사자들은 팁을 받기 때문에 기준보다 낮은 시간당 최저임금을 받는다. 하지만, 팁 소득은 고정적이지 않았다는 게 문제다. 업주들은 종업원이 팁을 많이 받을 것이라는 인식에 정해진 최저임금조차 지급하지 않아 다툼의 소지가 되기도 한다.

현재, 주나 로컬정부가 별도로 규정하지 않고 있다면 팁이 있는 업종의 사업주는 연방법에 따라 직원들에게 시간당 2.13달러의 최저임금을 줘야 한다. 노동부 통계에 따르면, 24개 주와 푸에르토리코가 팁 근로자의 시간당 급여로 3달러 이하를 받도록 하고 있다. 다른 12개 주는 5달러 미만으로 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뉴욕 주 등 많은 주들이 2023년까지 시간당 최저임금을 15달러까지 인상하는 것에 비하면 터무니 없는 규정이다.

더구나, 팁이라는 것이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한 목적이라면 비효율적인 도구라는 지적도 있다. 팁 크레딧을 최저임금 계산에 포함할 경우, 많은 종사자들은 생활비조차 보장받기 어려울 뿐더러, 여성 종사자들은 팁 때문에 성희롱을 참고 견뎌야 하는 일도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 이유다.

하지만 식당 업주들은 '팁 크레딧'을 없애면, 메뉴 가격을 올려야 하고 종업원도 오히려 수익이 줄 것이라고 주장한다. 사업주는 물론, 소비자, 종업원 모두를 위해서 좋을 게 없다는 주장이다. 소비자 서비스에도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업주들의 항변이다.

그러나, 정말 팁 크레딧을 없애면 서비스 질에 문제가 생길까? 이에 대해, 럿거스대학 폴 비 부스 교수는 본인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본인은 식당에서 안 좋은 서비스를 받았을 때도 어쨌든 15%의 팁을 주고 나온다는 것이다. 서비스가 나쁜 이유가 종업원의 잘못보다는 인건비를 줄이기 위해 직원을 덜 고용한 매니지먼트 측 잘못이었기에 팁을 안 줄 수 없었다는 것이다. 부스 교수는 다른 문제점도 제기했다. 식당 외에 자동차 정비, 플러밍, 간호, 배달원들의 서비스에도 똑같은 팁을 주고 있느냐는 것이다.

코넬대 마이클 린 교수는 팁을 또 다른 의미로도 해석한다. 팁은 단순히 경제적 관점이 아니라 고객의 입장에서는 불이익(혹시라도 음식물에 침을 뱉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을 당하지 않고자 하는 의도도 있다는 것이다.

팁을 둘러싼 이런 논란을 감안 요즘 일부 고급 식당들은 '노 팁'을 선언하기도 한다. 그러나. 그런 식당에서도 1년이 채 안 돼 고객들은 20%의 팁을 주기 시작했다고 한다.

미국의 팁 문화는 남북전쟁 직후로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팁은 부자들의 과시용 행태였다고 한다. 식당에서 팁을 내지 않으면 민주적이지 않고 미국인이 아니라고 비난을 받았다는 것이다. 1897년 뉴욕타임스 사설에서는 '그런 행동(팁을 주지 않는)은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악'이라고까지 했다. 하지만, 지금의 미국은 더 이상 그런 비판이 통하지 않는다.

하지만 팁이 어떻게 유래했든 좋은 서비스에 대한 보상이라면 임금을 대체하는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게 타임스의 주장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