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Haze
81.7°

2018.09.21(FRI)

Follow Us

'여름별미' 가격 껑충…서민들 부담

[LA중앙일보] 발행 2018/07/03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7/02 17:55

냉면 15~20% 가량 올라
삼계탕은 20불 안팎 많아
업주들 "임금·임대로 상승"

더위가 시작되면서 '여름별미'를 찾는 한인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해 지난해에 비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

더위가 시작되면서 '여름별미'를 찾는 한인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인해 지난해에 비해 가격이 크게 올랐다.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한인식당의 '여름 메뉴'들도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지난해에 비해 가격이 껑충 올라 지갑이 가벼운 서민들에게는 부담이 늘었다.

본지가 LA한인타운 업소들의 냉면·삼계탕·빙수 등 대표적인 여름 메뉴 가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에 비해 평균 15~20% 가량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냉면의 경우 타운 업소 20여 곳의 가격을 비교한 결과 평균 14.70달러(이하 세금포함)로 조사됐다. 이중에는 16달러 이상 받는 업소도 5곳에 달했다.

삼계탕은 13~15달러 대를 받은 업소도 있지만 20달러 안팎의 가격대가 주를 이뤘다. 지난해에 비해 3~4달러의 인상이 불가피했다는 것이 업주들의 반응이다.

이처럼 가격이 오른 것에 대해 업주들은 최저임금 인상과 재료비 상승, 렌트비 인상 등을 이유로 꼽았다.

올림픽의 한 한식당 업주는 "경쟁이 심해지다보니 육수와 면발에 더 신경을 쓰게 되면서 재료비가 더 들고 업소 전체 인건비 부담도 감안 된 것"이라며 "지난해에 비해 2~3달러를 올렸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오른 가격에 고객들이 부담스러워하자 일부 업소에서는 냉면과 삼계탕을 10~20% 할인된 가격에 내놓거나 냉면 추가 사리를 무료로 제공하는 등의 방법으로 고객을 유치하고 있다.

또 한 가지 빠질 수 없는 여름 먹거리 중 하나인 빙수도 만만치 않은 가격을 지불해야 한다. 타운 내 주요 빙수 판매 업소는 인절미와 팥을 얹은 기본 메뉴를 8~13달러에 판매하고 있다.

재료비의 상승은 적었지만 인건비와 렌트비 상승으로 2~3년 전의 가격에 비해 3달러 가량 오른 가격이라는 것이 업주들의 설명이다.

LA한인타운에 거주하는 피터 김씨는 "날씨가 더워지면서 무의식적으로 여름 음식을 찾게 되지만 오른 가격에 놀라게 된다"며 "여름 메뉴 한 가지 메뉴를 주문해 나눠 먹거나 식당 방문 횟수 자체를 줄이는 방법으로 적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