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7°

2018.09.23(SUN)

Follow Us

해수 담수화 공장 건립 힘 받아… OC수도국위원회계약 '가승인'

[LA중앙일보] 발행 2018/07/20 미주판 16면 기사입력 2018/07/19 17:31

오렌지카운티 수도국위원회가 헌팅턴비치에 해수 담수화 공장을 건립하려는 포세이돈사와의 계약을 가승인했다.

위원회는 지난 18일 찬성 6표 반대 2표로 가승인안을 가결했다. 위원회는 포세이돈 측이 환경 등 여러 분야 규정에 부합하는 조치를 완료한 이후 최종 승인을 할 예정이다.

비록 법적 구속력이 없는 가승인이긴 하나 위원회의 이날 결정은 지난 20년간 헌팅턴비치에 담수화 공장 건립을 추진해 온 포세이돈의 입장에선 매우 고무적인 결과다.

특히 담수화 공장 가동이 환경에 미칠 영향 주민 수도료 부담 증가 등의 이유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내려진 결정이란 점도 주목할 만 하다.

총 10억 달러가 투입될 담수화 공장이 가동될 경우 이 물을 공급받는 주민의 수도료 부담은 월평균 3~6달러 늘 것으로 전망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