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6.0°

2020.09.26(Sat)

다수 패스트푸드 직원 파업…안전 보장·유급 휴가 등 요구

[LA중앙일보] 발행 2020/04/1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20/04/09 22:34

LA지역 패스트푸드 업소 직원들이 파업을 시작했다. 코로나19 감염에 직원들이 노출될 위험이 크다는 이유에서다.

맥도널드 직원 수백 명은 9일 오전 7시부터 사우스LA 맥도널드 매장(7123 크렌셔 불러바드)에서 파업과 시위를 벌였다. 지난 6일에 이어 두 번째 시위다. 참가자들은 매장 내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과 관련, 직원들의 안전을 보장해달라고 주장했다.

북가주 샌호세 지역에서 시위를 진행하고 있는 맥도널드 직원들은 “마스크, 장갑, 비누 등 위생물품 제공은 물론, 유급휴가를 요구한다”고 입장을 발표했다.

맥도널드 측은 성명서를 통해 “기업 차원에서 직원 안전을 지키는 데 중요한 변화를 약속하겠다”며 정식 사과를 발표했다.

맥도널드 린드세이 레이니 대변인은 “직원들 건강 체크를 하는 것은 물론, 사회적 거리두기와 손 세정 가이드라인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며 “마스크와 장갑을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LA지역 도미노 피자 직원 9명도 지난 7일 파업을 예고하며 시위를 진행했다. 도미노 피자에서도 직원 한 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밖에도 버거킹, 타코벨, 피자헛, 서브웨이, 와봐 그릴 등에 속한 수백여 명의 가주 직원들은 직원 안전을 보장해달라며 파업과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클라라 안 플래너

클라라 안 플래너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