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4(Sat)

삼성전자 이미지 추락, 사회적 책임 20→89위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9/19 16:34

삼성전자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 평가’ 순위에서 한 해 만에 69계단이나 추락했다.

글로벌 컨설팅업체 ‘레퓨테이션 인스티튜트’(Reputation Institute, 이하 RI)는 최근 전 세계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2017 글로벌 CSR(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순위를 발표했다.

RI가 매년 발표하는 해당 순위는 기업의 지배구조·사회적 영향력·근로자 처우 등을 기반으로 기업에 대한 종합적인 평가를 실시해 매겨진다. 올해는 15개국에서 실시한 17만 여 건의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했다.

올해 순위에서 삼성전자는 89위(64.5점)을 기록했다. 지난 해 기록(20위, 69.8점)보다 70위 가까이 하락한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100위 안에 든 기업 가운데 순위 하락 폭이 가장 큰 기업으로 분류됐다.

이에 대해 경제전문매체 포브스는 "삼성은 작년 갤럭시 노트7의 발화 문제, 이재용 부회장의 뇌물 스캔들 등이 잇달아 터지면서 명성에 타격을 받았다"고 해석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여파가 삼성을 흔들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한편, 올해 전 세계에서 사회적 책임을 가장 잘 구현한 기업으로는 덴마크의 완구업체인 레고 그룹이 꼽혔다. 삼성전자는 2013년 26위(66.5점)를 시작으로 2014년 16위(68.3점), 2015년 20위(68.83점) 등의 순위를 기록하는 등 꾸준히 30위권 내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관련기사 디지털중앙- 오늘의 속보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