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5(Sun)

실수로 스스로에게 총 쏴 사망한 4살 여아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9/21 11:30

야넬리 졸러의 모습. [고펀드미]

야넬리 졸러의 모습. [고펀드미]

사탕을 집으려던 4살 여자아이가 실수로 스스로에게 총을 쏴 사망하는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졌다.

탬파 베이 타임스에 따르면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4일. 4살의 야넬리 졸러는 할머니 집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다 사탕을 먹고 싶다고 생각해 할머니의 가방에 손을 뻗었고 실수로 가방 안에 들어있던 총을 발사했다. 총알은 졸러의 가슴을 관통했고 졸러는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야넬리 졸러의 아버지 쉐인 졸러는 신문과 인터뷰에서 "딸은 할머니 할아버지와 매우 가까웠고 그래서 할머니 집에 놀러가는 것에 정말 신나있었다"며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조원희 기자

관련기사 디지털중앙- 오늘의 속보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