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7.0°

2020.04.06(Mon)

[우리말 바루기] '쥬스'가 '주스'인 이유

[LA중앙일보] 발행 2019/01/23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9/01/22 19:50

'텔레비전' '주스' '초콜릿'은 외래어다. 외국에서 들어온 말로 국어처럼 쓰이는 대표적인 단어들이다.

문제는 헷갈리는 표기법이다. '텔레비젼' '쥬스' '쵸콜릿'으로 쓰는 사람이 적지 않다. 이들 표기가 원음에 더 가깝게 느껴져서라고 주장하지만 '텔레비전' '주스' '초콜릿'으로 적어야 한다.

외래어 표기법에선 'ㅈ' 'ㅊ'에 이중 모음이 결합한 '쟈, 져, 죠, 쥬' '챠, 쳐, 쵸, 츄'를 쓰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자, 저, 조, 주' '차, 처, 초, 추'를 사용해야 한다. 우리말에선 구개음(입천장소리)인 'ㅈ' 'ㅊ' 뒤에서는 'ㅑ, ㅕ, ㅛ, ㅠ'가 발음상 'ㅏ, ㅓ, ㅗ, ㅜ'와 구분되지 않기 때문이다. 소리가 구별 안 되니 '져'와 '저', '쥬'와 '주', '쵸'와 '초' 등을 구분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 '아마츄어, 스케쥴, 챠트'는 각각 '아마추어, 스케줄, 차트'로 적어야 한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