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5.0°

2020.03.29(Sun)

[우리말 바루기] 합사(合祀)

[LA중앙일보] 발행 2019/01/26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9/01/25 19:12

일본 야스쿠니(靖國) 신사는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위패를 모아 놓고 제사 지내는 곳이다. 240여만 명의 전사자 중 대다수는 태평양전쟁에서 희생된 사람들로, 이들을 신격화함으로써 군국주의의 상징이 되고 있다.

야스쿠니 신사 얘기가 나올 때 으레 등장하는 단어가 '합사'나 '분사'다.

대부분 '합사'나 '분사'를 함께 안치하거나 분리 안치한다는 뜻으로 쓰고 있다. 그러나 모두 어울리지 않는 말이다. '합사(合祀)'는 둘 이상의 혼령을 한곳에 모아 제사 지내는 것, '분사(分祀)'는 분리해 제사 지내는 것을 뜻한다.

신사는 영령을 모아 놓고 제사 지내는 곳이므로 합사하는 장소가 맞다. 하지만 "합사돼 있다" "위패를 분사해야 한다"는 말은 성립하지 않는다. 각각 "함께 안치돼 있다" "위패를 분리해야 한다"는 뜻으로 쓴 것임이 분명하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