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20.04.07(Tue)

[우리말 바루기] 빌리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1/31 미주판 21면 기사입력 2019/01/30 18:58

"가난한 사람도 돈을 빌릴 수 있습니다." 이 문장에서는 누가 돈을 빌리는 것인지 알 수 있다. 하지만 "상환일이 이틀 남았는데 빌린 액수가 얼마지? 빌린 돈이 많지는 않아"에서는 남의 돈을 쓴 것인지, 뒤에 받기로 하고 남에게 돈을 준 것인지 명확히 알 수 없다.

빌려 주다(貸)는 '빌리다'로, 빌려 오다(借)는 '빌다'로 뜻을 구분하던 것을 1988년 이후 표준어 규정에서 모두 '빌리다'로만 쓰도록 하면서 상반된 두 의미(貸借)를 내포하게 됐기 때문이다. 따라서 '빌리다'의 뜻으로 '빌다'를 사용해선 안 되고, 대상물에 대한 행위를 확실하게 밝히려면 '빌려 주다'와 '빌려 오다'로 구분해 써야 오해의 여지가 없다.

빌려 오다 대신 '꾸다', 빌려 주다 대신 '꾸이다' 혹은 준말인 '뀌다'로도 표현할 수 있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