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3.0°

2020.04.07(Tue)

[우리말 바루기] 시간이 모자라다

[LA중앙일보] 발행 2019/02/16 미주판 9면 기사입력 2019/02/15 19:25

"집중력이 모자르니 능률이 오를 리가 없다"에서처럼 '모자르다'라고 쓰는 사람이 많다. 그러나 '모자르다'가 아니라 '모자라다'다. 따라서 "시간이 모자라고 자금이 모자라고 잠이 모자란다"라고 해야 바르다. 또한 '모자라다'는 동사이므로 현재의 상태를 나타낼 때는 '나는 잠이 모자라다'가 아니라 '나는 잠이 모자란다'로 써야 한다. "나는 지금 소리를 지르다"가 아니라 "소리를 지른다"로 쓰는 것과 마찬가지다.

또한 "피가 모잘라 급히 수혈할 사람을 찾아 봐야 한다"에서와 같이 '모자라다'를 활용할 때 필요 없는 ㄹ을 덧붙여 쓰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 역시 '모자라'로 쓰는 게 맞다. '자르다'와 같은 르 불규칙 용언은 "오이를 잘라 반찬을 만들다"에서 보듯 '르'가 '아/어' 앞에서 'ㄹㄹ'로 바뀌지만 모자라다는 르 불규칙 활용과는 관계가 없으므로 ㄹ을 덧붙일 필요가 없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김준서 이민법 변호사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