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8.0°

2020.04.06(Mon)

[우리말 바루기] 받침이 헷갈려요

[LA중앙일보] 발행 2019/02/19 미주판 23면 기사입력 2019/02/18 14:45

다음 중 맞춤법에 맞게 쓴 것을 골라 보세요.

-지시한 대로 오늘 안에 ①거행하렸다.

-②옜다, 이 돈으로 과자나 사 먹고 놀아라.

-사또 행차시다. ③물럿거라.

-손을 잘 ④씻은 다음 음식을 먹어야지.

받침으로 ㅅ이 맞는지 ㅆ이 맞는지 헷갈리는 경우가 가끔 있다. ① '거행하렸다'의 '-렸다'는 '-렷다'로 적는 게 바르다. 이 어미는 명령의 뜻을 나타낸다. '네가 어제 나를 때린 바로 그놈이렷다'처럼 추측이나 다짐을 나타내기도 한다. ②'옜다'는 아무 문제가 없다. 옜다는 '예+있다'에서 온 말이어서 '있다'의 쌍시옷이 살아 있다. '옛다'로 적지 않도록 주의하자. ③은 '물러(나)+있거라'에서 온 것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물렀거라'로 적어야 한다. ④물로 더러움을 없애는 것은 '씻다'이므로 '씻은'이 옳다. 그래서 답은 ②번이다.

관련기사 우리말 바루기 -시리즈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