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3.0°

2020.08.11(Tue)

경찰, 'n번방' 아동 성착취물 구매자 첫 신상공개 결정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7/02 04:45



지난달 광주 동구 5·18민주광장에서 n번방 퇴출과 가해자 처벌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는 시민들. 뉴스1





텔레그램 'n번방'에서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구매한 30대 남성의 신상 정보가 공개된다. 경찰의 성 착취물 구매자 신상 공개 결정은 이번이 처음이다. 피의자가 법원에 '신상 공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면서 법원의 판단에 따라 공개 여부는 변경될 수 있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약칭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으로 구속한 A씨(38)의 이름, 나이, 얼굴 등 신상 정보를 공개하기로 했다고 2일 밝혔다.

강원경찰청은 "지난 1일 경찰관 3명과 외부위원 4명으로 구성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범행 수법과 피해 정도, 국민의 알 권리, 신상 공개로 인한 피의자의 가족 등이 입을 수 있는 2차 피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청소년성보호법상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고 국민의 알 권리 보장, 재범 방지와 범죄예방 등 공익을 위해 필요할 때에는 신상을 공개할 수 있다. 다만 이와 관련 A씨가 낸 춘천지방법원에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이 '인용'할 경우 신상 공개는 무산된다.

법원이 가처분 신청을 '기각'하면 경찰은 A씨 이름 등을 밝힌다. 얼굴은 오는 3일 오후 4시 30분쯤 춘천경찰서에서 춘천지방검찰청으로 송치할 때 공개할 예정이다.

경찰이 A씨에게 적용한 죄명은 청소년성보호법과 아동복지법,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6개다. A씨는 '갓갓' 문형욱(24)으로부터 n번방을 물려받은 '켈리' 신모(32)씨로부터 성 착취물을 구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4년 9월부터 올해 3월까지 성인들을 대상으로 불법 촬영을 하고 아동·청소년 8명을 상대로 성 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도 받는다. 이는 A씨의 단독 범행으로 불법 촬영물과 성 착취물을 유포하지는 않았으며 경찰이 A씨의 PC를 압수해 분석하는 과정에서 밝혀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