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6°

2018.09.25(TUE)

Follow Us

한화첨단소재, 한화큐셀코리아 흡수합병…"태양광 시너지"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00:55


한화그룹이 태양광 사업을 한화케미칼 산하로 집중하면서 경영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장교동 한화그룹 본사사옥 모습. [중앙포토]

한화그룹 계열사인 한화첨단소재가 태양광 발전 셀(cell) 제조업체인 한화큐셀코리아를 흡수?합병한다. 복잡하게 나뉘어 있는 태양광 사업의 지분구조를 단순화해 경영 효율성을 높이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그룹 측의 설명이다.

한화큐셀코리아는 11일 공시를 통해 “다음달 말까지 합병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합병은 한화첨단소재가 한화큐셀코리아 주주인 한화종합화학(50.15%), ㈜한화(20.44%), 에이치솔루션(9.97%)에 합병 대가로 합병 교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한화큐셀코리아는 세계 최대 태양광 셀·모듈 생산업체인 한화큐셀과는 별개 회사다. 한화큐셀은 한화그룹이 독일 큐셀을 인수한 미국 나스닥 상장업체다. 한화큐셀코리아는 한화큐셀에 주문자상표방식(OEM)으로 모듈을 납품하는 국내 업체지만, 이번 합병으로 모두 한화케미칼의 자회사가 될 전망이다.

한화첨단소재-한화큐셀코리아 합병 전과 합병 후 지분구조 [자료 한화그룹]

이번 합병으로 자동차 경량화 소재로 사업이 편중돼 있던 한화첨단소재는 태양광 사업 진출로 미래 성장동력을 보완하게 됐다.

업계에선 합병 이후 한화케미칼이 한화그룹의 태양광 사업을 주도할 것으로 전망한다. 자회사로 한화큐셀코리아를 합병한 한화첨단소재와, 한화솔라홀딩스와 한화큐셀의 합병 회사(예정)을 보유하게 된다. 기존엔 한화큐셀코리아의 최대 주주가 한화종합화학이었지만 한화케미칼이 지분 100%를 갖고 있는 한화첨단소재와 합병하면서 한화큐셀코리아는 한화케미칼의 자회사가 됐다.

문재인 대통령(가운데)은 지난 2월 충북 진천 한화큐셀코리아 생산시설을 방문해 일자리 창출 노력을 치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화케미칼은 지난달 자회사인 한화솔라홀딩스와 손자회사 한화큐셀(미국)의 합병 추진도 발표했다. 올 연말 한화큐셀이 미국 나스닥 상장폐지를 앞두고 있어 자회사-손자회사 구조로 복잡하게 얽혀있던 지배구조도 단순화할 수 있게 됐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태양광 발전 원가가 이미 액화천연가스(LNG) 발전과 비슷한 수준까지 하락한 상황이어서 한화솔라홀딩스?한화큐셀의 합병법인과 한화첨단소재?한화큐셀코리아 합병법인을 중심으로 태양광 사업을 집중적으로 전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