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7.9°

2018.11.17(SAT)

Follow Us

'역대급 예고' KOVO, 19일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 개최

[OSEN] 기사입력 2018/09/11 22:59

[OSEN=이상학 기자] 역대급 신인들이 몰려온다. 

한국배구연맹이 2018~2019 KOVO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실시한다. 오는 19일 11시 청담동 리베라호텔 베르사이유홀에서 12개 여고 졸업 예정자 총 28명이 참가한다.

이번 신인선수 드래프트에는 국가대표로 선발돼 다수의 국제대회에서 활약한 대어급 신인 선수들이 참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기대를 받고 있는 선수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대표팀으로 선발된 박은진(선명여고, C)과 이주아(원곡고, C)가 있다.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와 AVC컵에서 활약한 나현수(대전용산고, C)와 박혜민(선명여고, L) 역시 높은 순위로 지명될 것으로 예상된다.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지난 시즌 최종 순위를 기준으로 하위 3팀은 확률추첨(6위 흥국생명 50%, 5위 KGC인삼공사 35%, 4위 GS칼텍스 15%)을 통해 1라운드 1,2,3순위 선발 순위를 정한다. 나머지 상위 3팀은 지난 시즌 최종 순위 역순으로 4순위 현대건설, 5순위 IBK기업은행, 6순위 한국도로공사로 선발 순위를 정한다. 2라운드는 1라운드 선발 순위의 역순으로, 3라운드는 2라운드 선발 순위의 역순 방식으로 진행한다.

올해로 15번째를 맞이하는 KOVO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14번의 드래프트를 거쳐 총 227명의 신인이 배출된 바 있다. 

한편 이번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네이버에서 생중계 된다. 남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는 내달 8일 오후 3시 리베라호텔 3층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waw@osen.co.kr

[사진] KOVO 제공. 

이상학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