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6°

2018.09.25(TUE)

Follow Us

이세영X박지영 '링거링', 10일 크랭크인..2019년 달굴 공포물[공식입장]

[OSEN] 기사입력 2018/09/11 16:31

[OSEN=김보라 기자] 영화 ‘링거링’(감독 윤은경, 제공 ㈜스마일이엔티·㈜이수창업투자, 제작 ㈜이에스픽쳐스·㈜인디스토리, 배급 ㈜스마일이엔티)이 배우 이세영, 박지영의 캐스팅을 확정 짓고 지난 10일 첫 촬영을 시작했다.

미스터리한 공간에서 벌어지는 긴장감 가득한 스토리와 예측 불가한 전개로 압도적인 공포감을 선사할 영화 ‘링거링’의 제작진이 이세영, 박지영 등 충무로를 대표하는 배우들과 함께 9월 10일 크랭크인 했다고 12일 배급사 측이 전했다.

‘링거링’은 유미(이세영 분)가 어린 동생을 맡기기 위해 엄마의 친구인 경선(박지영 분)의 호텔로 찾아가고, 그 곳에서 기이한 사건과 충격적인 비밀을 마주하게 되는 공포 영화이다.

호텔에서 미스터리한 사건에 휘말리는 유미 역은 배우 이세영이 맡았다.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최고의 한방’, tvN 드라마 ‘화유기’에 출연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이세영은 최근 영화 ‘수성못’에서 사투리 연기를 비롯한 다양한 생활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세영은 ‘링거링’을 통해 그동안 보여준 적 없던 강인한 모습은 물론 두려움에 요동치는 감정을 선보이며 새로운 호러퀸 탄생을 예고한다.

호텔의 주인이자, 오갈 데 없는 자매를 돌보는 경선 역은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자랑하는 박지영이 맡았다. 영화 ‘후궁: 제왕의 첩’, ‘범죄의 여왕’을 통해 평단과 대중 모두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낸 박지영은 ‘링거링’을 통해 비밀을 간직한 미스터리한 캐릭터 경선으로 분해 필모그래피 사상 가장 강렬한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크랭크인을 앞두고 진행된 리딩 현장에서도 배우들의 완벽한 열연과 놀라운 시너지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연출을 맡은 윤은경 감독은 “좋아하는 장르인 호러를 연출하게 돼 기쁘고 함께 하고 싶었던 좋은 배우들과 훌륭한 스태프들이 있어 긍정적인 기운이 가득한 것 같다”며 촬영을 앞둔 포부를 전했다.

이세영은 “평소 존경하던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 감독님, 스태프 모두에게 좋은 추억으로 남는 영화가 됐으면 한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 가득한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지영은 “관객 분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 있다는 기대감에 굉장히 설레고 기쁘다. 최선을 다해 작품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하며 역할에 대한 기대감을 숨기지 않았다.

‘링거링’은 오는 2019년 개봉할 예정이다./ purplish@osen.co.kr

[사진]  ㈜스마일이엔티

김보라 기자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