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8.4°

2018.09.22(SAT)

Follow Us

OC 주택중간가 100만 달러 지역 급증

[LA중앙일보] 발행 2018/08/07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8/06 18:31

83개 우편번호 중 16곳 달해
2008년 7곳에 비해 크게 늘어
집값 1년새 76% 폭등한 곳도

경기호전으로 부동산 시장이 활황인 가운데 OC에서 주택중간가가 100만 달러를 넘어선 지역이 10년 전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통계전문업체 코어로직이 최근 발표한 지난 7월 11일 현재 한달 동안의 OC지역 주택가격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중간가격이 100만 달러 이상인 우편번호 지역이 16곳으로 7곳에 불과했던 지난 2008년에 비해 큰 폭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11곳이었던 것에 비해서도 45.5%가 증가한 것으로 카운티 전체 83개 우편번호 지역 5곳 중 1곳에 달하고 있다. OC지역의 주택가격이 타지역에 비해 얼마나 비싼지를 나타내는 또 다른 지표로 간주되고 있다.

반면 카운티 내 주택중간가가 50만 달러 이하인 지역은 단 4곳으로 나타나 8곳이었던 지난해의 절반으로 줄었으며 2008년 35곳에서 88.6%나 감소했다.

이 같이 주택중간가격이 100만 달러가 넘는 지역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은 재력있는 구매자들부터 저가 주택의 매물 부족까지 다양한 요인이 주택가격 형성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카운티 전체 주택중간가 역시 73만5000달러로 지난해에 비해 6%, 2008년에 비해서는 45%나 증가하는 등 주택 구매자들이 집 장만에 기꺼이 더 많은 돈을 지불할 의사가 있음을 나타내고 있다.

100만 달러가 넘는 16곳 중 7월 기준 지난 1년 사이 가장 큰 폭으로 가격이 오른 곳은 어바인 92603으로 지난해 105만 달러에서 올해 185만 달러로 76%나 폭등했으며 2위 역시 어바인 92602로 지난해 83만8500달러에서 올해 137만 달러로 63%나 올랐다.

<표 참조>

이 밖에도 뉴포트비치 92662, 데이나포인트 92629, 어바인 92620 등이 20% 이상의 증가세를 보였으며 샌클레멘티 92672, 샌타애나 92705, 뉴포트비치 92660도 10%대의 인상률을 나타냈다. 반면 뉴포트비치 92663 등 5곳은 3~8%의 가격 하락을 기록했다.

한편 이들 16개 지역에서 판매된 주택은 609채로 지난해 동기에 비해 13%가 줄어 중간가 100만 달러 이하인 67개 지역에서 2%의 감소를 보인 것과 큰 차이를 나타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