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5.2°

2018.09.25(TUE)

Follow Us

매사추세츠주 댄 고 후보 '122표차 낙마' 반전될까

박기수 기자
박기수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2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9/11 19:42

민주당 예비선거 재검표 실시
내무국 "17일까지 완료" 명령

역대 두 번째 한인 연방하원의원에 도전했으나 지난 4일 실시된 매사추세츠주 연방하원 3선거구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근소한 표차로 패배한 한인 댄 고(33.사진) 후보가 재검표를 통해 다시 한 번 역전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다.

10일 윌리엄 갤빈 주 내무국장은 고 후보 측이 충분한 숫자의 유권자 서명을 받아 재검표를 요청했다며 3선거구 예비선거 투표에 대한 재검표를 명령했다.

내무국은 이날 예비선거 득표 최종 집계를 발표했는데 1위인 로리 트라한 후보가 1만8527표를 받아 고 후보의 1만8405표보다 122표 많았다. 이는 지난 5일 집계에서 트라한 후보가 1만8368표로 고 후보의 1만8316표보다 52표 많았던 것에 비해 표차가 더 커진 것이다. 하지만 최종 집계 결과에서도 두 후보간 득표율 차이가 0.5%를 넘지 않아 재검토 요청 요건을 갖췄고 고 후보 측이 필요한 유권자 서명을 제출하면서 재검토 실시가 확정됐다.

매사추세츠주에서는 후보간 득표율 차이가 0.5% 이내면 500명 이상 유권자의 서명을 받아 재검표를 요청할 수 있다. 한편 주 내무국은 재검표 작업을 오는 17일까지 완료하도록 지시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